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코인시황]비트코인 5100만원대…미 연준 긴축정책 공포

등록 2022.01.19 09:04: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주혜 기자 = 비트코인이 5100만원대에 머물고 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긴축적 통화정책을 앞두고 유동성 증가세가 둔화하자 투자자들의 공포감이 커지면서 거래량이 줄어든 탓으로 풀이된다.

19일 오전 8시42분 기준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에서 비트코인은 24시간 전일 대비 0.31% 내린 5127만7000원을 기록했다. 빗썸에서는 1.69% 오른 5122만1000원에 거래됐다. 코인마켓캡이 집계한 글로벌 시세 평균은 4만2500달러로 24시간 전보다 0.58% 올랐다.

비트코인의 뒤를 잇는 시가총액 2위 암호화폐 이더리움은 같은 시각 업비트에서 24시간 전보다 2.27% 내린 382만8000원을, 빗썸에서는 0.87% 오른 382만2000원을 기록했다. 코인마켓캡이 집계한 글로벌 시세 평균은 3167달러로 24시간 전보다 1.34% 내렸다.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는 비트코인의 현물 거래량이 6개월 만에 최저 수준이라고 전했다. 암호화폐 리서치업체 아케인리서치는 "최근 낮은 변동성과 함께 두려움이 커지면서 투자자들이 움직임을 주저했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알렉산더 마마시디코프 모바일 디지털은행 마인플렉스 공동창업자는 "암호화폐가 상승하지 않는 이유는 개인 투자자 및 가장 중요한 기관투자자들이 코인을 쌓아두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델파이디지털은 "1월은 비트코인에 가장 실망스러운 달 중 하나"라며 최근 약세의 주요 원인으로 "글로벌 유동성 증가 둔화와 긴축적 통화 정책 전망"을 언급했다. 이어 "최악의 상황이 있을 수 있다"며 "'공포·탐욕 지수'가 지난해 5월 이후 볼 수 없던 수준"이라고 짚었다. 에드워드 모야 오안다 수석 애널리스트는 "비트코인은 계속해서 위험자산으로 거래될 것 같다"며 "연준의 공격적인 긴축 정책에 대한 두려움이 커지는 데 여전히 취약하다"고 말했다.

한편, 암호화폐 데이터 조사 업체 얼터너티브(Alternative)에 따르면 이날 암호화폐 시장의 투자심리를 알려주는 '공포·탐욕 지수'는 24점으로 '극도의 두려움(Extreme Fear)' 수준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날(22점·극도의 두려움)보다 2점 높은 상태로 비슷한 수준을 나타냈다.

해당 지수는 0으로 갈수록 시장 심리가 극단적 공포에 가까움을 나타내며, 100에 가까울수록 극단적 낙관을 의미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winj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