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미, 우크라 사태 관련 친 러시아 요원 제재 계획" WSJ

등록 2022.01.19 10:21:57수정 2022.01.19 10:27: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우크라이나에서 활동하는 친 러시아 요원 4명 자산 동결…20일 발표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7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외무장관 특별 화상 회의 후 미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01.08.

[서울=뉴시스] 권성근 기자 =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러시아 측과 담판 회담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미국 정부는 우크라이나에 있는 친 러시아 요원들에 대한 제재를 준비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은 미국 관리들을 인용, 이번 안에는 러시아를 위해 활동하는 최소 4명의 요원들의 자산을 동결하는 방안이 담겨 있으며 이르면 오는 20일 발표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바이든 행정부가 러시아 정부가 아닌 우크라이나의 개인들을 제재하는 것은 러시아의 외교적 수단을 제한하려는 것이라고 미 관리들은 설명했다.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해 4월 러시아의 외교적 도발 행위와 관련된 개인들을 처벌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한 바 있다.

미 관리는 "우리는 허위 정보 유포 등 우크라이나의 불안을 야기하려는 친 크렘린 진영의 시도를 약화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러시아는 사보타주 활동과 정보전을 통해 우크라이나 침략 빌미를 조작할 수 있다"고 말했다.

레이첼 지엠바 신미국안보센터 수석 연구원은 "이번 조치는 외교에서 진전이 없다는 것을 보여주는 동시에 (동맹국 간) 결속력을 유지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associate_pic

[키예프=AP/뉴시스] 러시아 장갑차 행렬이 1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영역 크림반도의 한 고속도로를 따라 이동하고 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인근에 탱크와 기타 중화기를 보유한 10만 명의 병력을 집결시켰으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옌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유럽 내 전쟁 발발의 긴박함을 우려했다. 2022.01.19.

지엠바는 "미 행정부는 우크라이나에서 활동하는 친 러시아 관리들을 겨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 관리들은 제재 대상이 될 인물이 누구인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러시아는 2014년 이후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 분쟁과 관련해 러시아어에 능통한 우크라이나의 분리주의자들에게 의존해 왔다. 우크라이나 정부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있는 친 러시아 요원들을 이용해 평화를 방해하고 분열을 일으키고 있다고 비난했다.

전쟁 위기가 고조되는 가운데 미국과 러시아는 다시 한번 외교적 해법 찾기에 나섰다.

블링컨 국무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오는 21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만나 우크라이나 사태를 논의한다고 미 국무부 고위 당국자가 18일 밝혔다. 미국과 러시아의 외교수장이 만나는 것은 지난해 12월 2일 스웨덴 스톡홀름 회동 이후 처음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s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