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권칠승 장관, 전국 창조경제혁신센터장과 현장 소통

등록 2022.01.19 12: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전국 19개 창조경제혁신센터장 간담회 개최
외부에서 바라보면 센터 위치·발전방향 제안
권칠승 "혁신센터 투자 역량·경쟁력 높여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지난 8월 서울 용산구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열린 '창조경제혁신센터장 협의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제공) 2021.08.2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권안나 기자 =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 장관은 19일 오후 경기 판교에 위치한 창업존에서 전국 19개 창조경제혁신센터장과의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혁신센터가 2014년 대구센터를 시작으로 출범 후 만 7년의 시간이 지나는 시점에서, 그간의 성과와 현재 위치를 내·외부 전문가의 균형감 있는 발제를 통해 점검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를 통해 향후의 발전적 변화를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외부에서 바라보는 혁신센터의 위치와 발전방안'에 대한 창업학회의 제안과 함께 혁신센터 협의회의 '주요 성과 및 향후 추진계획' 발표가 마련됐다.

권 장관은 각 지역의 센터장과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혁신센터를 둘러싼 환경변화와 창업기업의 기대를 반영한 지역 혁신창업 전략을 논의했다.

권 장관은 "혁신센터의 7년은 창업기업이 자생력을 갖춰나가는 업력기준과 일치하는 기간으로, 혁신센터가 기업의 성장과 함께 커가는 기관임을 감안해볼 때 기업 지원역량도 그 수준을 높여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지역 창업기업이 원활하게 성장할 수 있는 투자 생태계 조성을 위해 공공 액셀러레이터로서의 충실한 역할과 함께 혁신센터가 투자 역량을 확충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혁신센터·참여기업 간 유기적인 연결과 지역적 한계를 벗어난 광역권 특화사업 발굴 등 각각의 자원을 한데 모으는 보다 적극적인 노력으로 혁신센터의 경쟁력을 높여나가는데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mmn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