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LG화학, '제1호 첨단기술 국내복귀기업' 선정

등록 2022.01.19 11: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산업부 선정…첨단기술 확인 거쳐 선정
LG화학, 5만t 규모 PBAT 공장 설립 계획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고은결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첨단기술 기업의 국내복귀를 촉진하기 위한 관련법이 개정된 이후, 첫 사례로 LG화학이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정부는 지난해 6월 해외진출기업복귀법 개정안 시행에 따라 첨단기술 기업에 대해 해외사업장 청산·축소 의무를 면제하고 있다.

LG화학은 지난해 7월 플라스틱 바이오(PBAT) 기술에 대한 산업부의 첨단기술 확인을 받고 그해 12월 국내복귀기업 선정 신청을 했다. 이후 관련법에 따른 검토를 거쳐 국내복귀기업으로 선정됐다.

LG화학은 제출한 사업계획서에서 오는 3월 착공해 2023년 12월까지 충남 서산에 연 5만톤(t) 규모의 PBAT 생산공장을 설립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산업부는 LG화학의 PBAT 사업 국내 복귀가 첨단산업에 대한 국내투자 확대라는 관점에서 정책적 의미가 크다고 평가했다.

특히, 첨단·공급망 안정 핵심품목 생산기술 보유 기업에 대한 해외사업장 축소 요건 면제 규정 신설 이후 첫 번째 적용 사례로서 향후 첨단산업의 국내 복귀를 촉진할 것으로 기대된다.

PBAT는 친환경 첨단제품으로서 일회용 플라스틱의 대체재로 각광받고 있는 소재로, 성장성이 크고 수출 확대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LG화학의 총 투자 규모도 약 2100억원에 달하며, 향후 PBAT 시장의 성장 추세에 따라 늘어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산업부 관계자는 "그동안 LG화학이 PBAT 사업을 해외에 증설 투자하지 않고 국내에 투자하도록 오랫동안 협의를 추진해왔다"며 "LG화학의 국내복귀 선정을 통해 의미있는 결과가 도출됐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e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