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세계인이 바라본 한국여행, 중국·일본보다 긍정 평가

등록 2022.01.19 10:51:56수정 2022.01.19 11:00: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관광공사, 17개국 '한국여행' 소셜 버즈량 3개년치 분석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 우려에 따라 무사증(무비자) 입국제도가 일시 중단된 4일 오전 제주국제공항에 마스크를 쓴 외국인 관광객들이 출국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2020.02.04. woo1223@newsis.com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지난 2년간 코로나 대유행으로 국제관광이 멈춘 가운데, 일본·태국·미국에서 한국 여행에 대한 관심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순 추천지수로 봤을 때 한국여행 호감도는 중국, 일본보다 높았다.

한국관광공사가 최근 3개년(2018년1월31일~2021년10월31일)간 주요 17개국의 소셜·온라인 미디어(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에 나타난 '한국여행'에 대한 인식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관광공사는 코로나 종식 후 국제관광 조기 회복 가능성을 타진하고자 한국여행에 대한 글로벌 소셜 분석을 주요 방한시장인 중화권(중국·홍콩·대만) 및 17개국 13개 언어를 대상으로 실시했다. 이 국가들의 소셜·온라인 미디어에 나타난 한국여행 버즈량은 총 527만8520건이었다.

포스트에 대해 생성된 공감·댓글·공유·조회수 합계인 인게이지먼트는 총 8687만719건, 한국여행 키워드가 언급된 게시물의 팔로워 수 기반 잠재적 노출량은 407억건으로 추정됐다. 국가별로 보면 일본·태국·미국 3개 나라가 한국여행에 대한 총 버즈량의 74%를 차지했다. 그 뒤로 중국, 인도네시아, 필리핀, 영국, 인도, 터키, 프랑스 순이었다.

한국여행에 관해서는 긍정적인 평가가 두드러졌다. 소셜데이터 감성 분석 결과 긍정 비율(30.4%)이 부정 비율(14.5%)의 약 2배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여행, 중국여행과 비교해 보면 버즈량은 낮지만(일본여행 650만, 중국여행 610만, 한국여행 530만), 긍정비율에서 부정비율을 뺀 소셜 순 추천지수는 15.9로 일본여행(1.9), 중국여행(-7.8)에 비해 월등히 높았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한국관광공사는 코로나 종식 후 국제관광 조기 회복 가능성을 타진해 보고자 3개년(2018년1월31일~2021년10월31일)간 중화권(중국·홍콩·대만) 및 주요 17개 국의 소셜·온라인 미디어(페이스북·인스타그램·트위터·포럼 등)에 나타난 '한국여행'에 대한 인식을 분석하고 그 결과를 한국관광데이터랩을 통해 발표했다. (사진=한국관광공사 제공) 2022.01.1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소셜 인플루언서의 영향력은 해외에서도 커 방한 프로모션의 주요한 수단인 것이 확인됐다. 한국여행 관련 포스팅을 한 중화권(중국·홍콩·대만) 및 주요 7개국 인플루언서들(각 30명, 총 300명)을 분석해본 결과 전체 소셜데이터 대비 인플루언서의 버즈량 비율은 0.1%, 팔로워 수 기반 잠재적 노출량 비율은 1.4%에 불과하지만, 공감과 댓글 등 인게이지먼트의 비율은 40.7%로 현격히 높게 나타났다. 이 보고서는 관광공사 한국관광데이터랩에서 확인 가능하다.

정선희 관광공사 관광컨설팅팀장은 "소셜·온라인 미디어를 통해 13개 언어로 주요 방한시장 흐름을 살펴본 첫 시도로, 팬데믹 이후 활발한 인바운드관광 재개 가능성을 엿볼 수 있었다"며 "향후에도 의미 있는 조사들을 지속 실시해 그 결과를 한국관광데이터랩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