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화장품 본사, 대리점주 발주 내역 멋대로 못 바꾼다

등록 2022.01.19 12: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공정위 6개 업종 표준 계약서 제정
기계·사료·생필품·주류·페인트 업종
밀어내기 못하게, 발주는 전산으로
상품 대금 지연 이자율은 연 6%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서울 명동의 한 화장품 매장 입구에 휴업을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amin2@newsis.com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 관련 없음


[세종=뉴시스] 김진욱 기자 = 앞으로 공정거래위원회의 표준 계약서를 쓰는 본사는 대리점주의 발주 내역을 멋대로 바꿀 수 없게 된다. 이는 화장품을 비롯해 대리점 거래가 많은 기계·사료·생활용품·주류·페인트 6개 업종에 우선 적용된다.

공정위는 19일 이런 내용을 담은 표준 대리점 거래 계약서를 제정해 공개했다. 표준 계약서에는 합리적 거래 조건 설정, 안정적 거래 보장, 불공정 관행 근절에 초점을 맞춰 ▲발주 ▲납품 ▲반품 ▲온라인 판매 ▲계약 기간 및 갱신 ▲공급 중단 금지 ▲금지 행위 등 다양한 내용을 담았다.

우선 본사가 대리점의 발주 내역을 사후에 임의로 수정하는 행위를 금지했다. 발주 물량 조정을 대리점에 각종 불이익을 주기 위한 수단으로 악용하지 못하도록 하기 위해서다. 발주 내역은 온라인 전산 시스템을 통해 투명하게 관리해야 한다. 본사 차원의 '밀어내기'를 막기 위한 조치다.

본사가 대리점에 납품할 때는 상품 종류·가격·수량·기일을 발주 의뢰서·매출 전표 등 서면에 명시해야 한다. 사전에 정한 대로 납품하지 못하는 경우 즉시 대리점에 통지해야 한다.

본사가 대리점에 납품하는 가격이 직영점이나 온라인 쇼핑몰 판매가보다 비싼 경우에는 대리점에 납품가 조정 요청권을 줘야 한다.

대리점이 본사에 상품 대금을 늦게 줄 때 내는 지연 이자의 이율 상한선은 상사 법정 이율인 '연 6%'로 정했다. 특히 코로나19 등 재난·위기 상황으로 대리점이 정상 영업하기 어려운 경우 지연 이자를 경감·면제할 수 있도록 했다.

본사에 귀책 사유가 있어서 반품하는 경우 대리점은 관련 비용을 부담하지 않아도 된다. 대리점의 정당한 반품 요구를 본사가 수령 거부·지연해 생기는 비용도 마찬가지다.

본사가 대리점에 납품하는 것과 같은 상품을 온라인 쇼핑몰에서 직접 팔 경우 가격·수량·거래 유형 등 정보를 대리점에 제공해야 한다.

본사는 대리점에 계약 갱신 요청권을 부여, 최초 계약 시점으로부터 최소한 4년 동안은 거래를 보장해야 한다.

본사가 합리적인 이유 없이 대리점에 납품을 끊거나 물량을 현저히 줄여서는 안 된다.

대리점주가 단체 활동을 한다고 불이익을 주거나 대리점에 허위·과장 정보를 제공해서는 안 된다.

이 밖에 업종별 특성이 뚜렷한 화장품·기계·주류 업종에서는 개별 규정도 마련했다.

화장품 업종은 방문판매법(방문 판매 등에 관한 법률)을 준수해야 한다. 본사가 방문 판매원에게 장려금 등을 주는 경우에는 대리점과 협의해야 한다. 본사가 지원금을 주며 방문 판매원의 소속 대리점을 멋대로 바꾸는 행위를 하지 못하도록 한 조치다.

기계 업종의 경우 상품 수리·점검 등 애프터 서비스(A/S) 업무는 원칙적으로 본사가 수행한다. 다만 이를 대리점에 위탁하는 경우 수수료를 지급하고 부품·매뉴얼 제공, 기술 교육 등 필요한 지원도 해야 한다.

주류 업종에서는 주류면허법(주류 면허 등에 관한 법률)을 준수해야 한다. 또 본사 또는 대리점은 상대방에게 리베이트를 주거나 달라고 요구하는 경우 계약을 해지할 수 있다. 여기서 발생하는 손해 또한 원인을 제공한 측에서 배상해야 한다.

공정위는 표준 대리점 거래 계약서를 각 본사 및 대리점 단체에 충분히 알리고 공정 거래 협약 제도와 연계해 사용을 적극적으로 권장하겠다는 계획이다.

공정위는 "표준 대리점 거래 계약서 사용 여부는 대리점 분야 공정 거래 협약 이행 평가 시 단일 기준으로는 가장 큰 배점(100점 중 20점)을 차지하고 있으며 결과에 따라 직권 조사 면제, 표창 수여 등 혜택이 제공된다"면서 "새 업종에서도 표준 계약서 제정을 확대하고 기존 내용도 계속 보완하겠다"고 전했다.

associate_pic




◎공감언론 뉴시스 str8fw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