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신약 지속성 의심한 거래소…신라젠 "상폐 확정 안될 것"

등록 2022.01.19 11:04:02수정 2022.01.19 11:11: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신약개발 지속성 및 구체적 계획 요구
신라젠 "자본·인력과 신약 파이프라인 건재"
"개발 방향 구체화해 추가 개선 계획 작성 예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배훈식 기자 = 주식 거래가 정지된 코스닥 상장사 신라젠에 대한 상장 적격성 심사가 열리는 1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한국거래소 앞에서 신라젠행동주의주주모임 등 회원들이 거래재개를 촉구하고 있다. 2022.01.18.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 송연주 기자 = 한국거래소 코스닥 기업심사위원회가 18일 신라젠의 상장폐지를 결정하면서 상장폐지 결정의 공은 내달 코스닥시장위원회로 넘어 갔다.

기업심사위원회는 신라젠 사업의 본연인 신약개발의 지속성을 의심한 것으로 전해져, 코스닥시장위원회에선 신약 개발 계획을 더욱 구체화하는 게 관건이 될 전망이다.

이에 대해 신라젠은 "회사의 인력과 자본, 그리고 파이프라인이 건재하기에 상장폐지 결정이 확정될 것이라고는 전혀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19일 밝혔다.

앞서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는 18일 기업심사위원회(이하 기심위)를 열어 신라젠 상장폐지를 결정했다. 거래소는 20일 영업일(2월18일) 이내에 코스닥시장위원회를 열어 상장폐지 여부, 1년 이하의 개선기간 부여 여부 등을 결정할 예정이다. 이때 다시 상장폐지로 결론이 나면, 코스닥시장위원회는 이의제기 내용을 확인한 뒤 최종적인 상장폐지 여부를 확정하게 된다.

신라젠은 전 경영진의 횡령·배임 혐의로 2020년 5월부터 거래가 정지됐다. 거래소는 같은 해 6월 신라젠을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으로 결정한 후 11월30일 기심위에서 1년의 개선기간을 부여했다. 그 개선기간이 지난해 11월30일 종료됐다. 이후 신라젠은 개선계획 이행내역서, 전문가 확인서를 제출했다.

그동안 신라젠은 거래재개를 위해 거래소가 요구한 ▲경영투명성 ▲재무건전성 ▲기업지속성 개선작업을 해왔다. 작년 7월 엠투엔이 신라젠의 최대주주주로 올라선 후 경영정상화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엠투엔에서 600억원을 투자받고 유상증자로 400억원을 추가 유치하며 1000억원을 확보했다. 2020년 말 229억원이던 자본금은 1200억원까지 불어났다.

기심위는 상폐 결정의 이유로 자금보단 신약 파이프라인의 개발 방향이 구체적이지 않고 지속 가능성이 불확실하다는 의견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진다. 기업 지속성을 입증할 신약 파이프라인 등의 구체적인 계획이 필요하다고 본 것이다.

신라젠은 핵심 후보물질 펙사벡(항암 바이러스)을 갖고 있다. 다른 글로벌 제약사의 항암제와 병용 임상하는 연구에 주력해왔다. 한국과 미국 등 17개 임상기관에서 진행 중인 펙사벡 신장암 2상은 이달 중 환자등록이 완료될 예정이다. 지난 2017년 미국 파트너사 리제네론과 신장암 임상 관련 공동개발 협약을 체결해 펙사벡과 리제네론의 면역항암제(리브타요) 병용 연구를 이어오고 있다. 흑색종 역시 중국계 제약사 리스팜과 공동 연구 중이다. 추가 라인업인 항암바이러스 플랫폼 'SJ600'은 전임상 중이다.

이번 거래소의 기술 관련 의심은 핵심 후보물질 1~2개로 오랜 기간 다양한 임상연구를 진행하며 사업을 확장하는 제약바이오 산업의 속성을 간과한 것이란 지적이 나온다.

신라젠은 적극적인 소명에 나설 방침이다.

신라젠 관계자는 "거래소의 요구에 따라 신약 개발 방향 등을 구체화해 추가 기업개선 계획을 작성하게 될 것이다"며 "회사의 인력과 자본, 신약 파이프라인은 건재하다"고 말했다.

신라젠은 18일 홈페이지에 입장문을 내고 "당사는 코스닥시장위원회에서 적극적으로 소명하겠다"며 "현재 당사는 정상적으로 주요 임상들을 진행하고 있으며, 연구개발 등 경영활동은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y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