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울산 탈핵단체 "대선후보들, 핵발전소 백지화 약속하라"

등록 2022.01.19 13:04:3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 박수지 기자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19일 울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탈원전 정책 백지화를 촉구하고 있다. 2021.01.19. (사진=공동행동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뉴시스]박수지 기자 =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19일 울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야 대선후보는 신한울 3·4호기 백지화를 약속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즉각 재개하겠다고 밝혔다"며 "그러나 신한울 3·4호기는 건설이 시작된 것이 아니기 때문에 '건설재개'가 아니다. 이미 국가전력수급계획에서 전력원을 제외한 곳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의 탈핵정책을 이어가겠다고 공언했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도 어느 틈에 말을 바꿔 '감원전'이라는 신조어까지 만들어내며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재고해 보겠다고 밝혔다"며 "그러면서 허울 좋게도 국민의 의견을 묻겠다는 핑계를 대고 있다"고 했다.

탈핵단체는 "신한울 3·4호기는 정부의 의지만 있으면 핵발전소 부지 지정 고시를 해제하고, 완전 백지화가 가능하다"며 "여야 대선후보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탈핵을 명확히하고, 기후위기에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탈핵정책을 강력하게 추진하는 것은 국민의 안전과 정의로운 에너지전환을 위해 마땅히 해야 할 일이다"며 "핵발전은 항상 위험을 내재하고 있는 발전소며, 지역 주민들에게 피해를 강요하고 사고와 고장으로 불안한 삶을 이어가게 하는 부정의한 발전소다. 단순히 국민의견을 운운하며 선거 시기 표를 저울질할 수 있는 수단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20대 대선 후보는 신한울 3·4호기 건설 계획 완전 백지화를 약속해야 한다"며 "기후위기 해결에 핵발전이 이용될 수 없음을 공표하고, 안전한 세상과 정의로운 전환에 핵발전을 선택할 수 없음을 공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s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