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포드, 전기차 스타트업 리비안 투자로 4분기 9조원 수익

등록 2022.01.19 14:17: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포드 주가 12개월 동안 150% 상승

associate_pic

[뉴욕=AP/뉴시스]리비안의 R1T 전기 트럭이 지난해 11월10일(현지시간) 뉴욕 타임스 스퀘어에 전시돼 있다. 지금까지 고작 약 150대의 전기 픽업트럭을 출고했을 뿐인 리비안 오토모티브가 10일(현지시간) 기업공개에 따른 미 증시 첫 상장 거래에서 53%나 급등한 주당 106.75달러(12만5858원)로 개장해 시가총액이 약 910억 달러(107조2890억원)에 달하면서 단숨에 포드와 제네럴 모터스들 뛰어넘어 테슬라에 이어 전기자동차 시장의 또다른 승자가 되고 있다. 2021.11.11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미국 자동차기업 포드가 전기차 스타트업 리비안 투자로 지난해 4분기 82억달러(약 9조7711억원)의 수익을 올렸다고 발표했다고 18일(현지시간) 마켓워치가 보도했다.

포드는 지난해 11월 상장한 리비안의 초기 투자에 참여했다. 아마존이 후원한 회사로도 널리 알려진 리비안은 아마존 배송을 위한 밴을 만들고 있다.

'테슬라의 대항마'로 불린 리비안은 지난해 미국 증시 사상 최대 기업공개(IPO) 기록을 세우며 상장했다. 상장 직후 제너럴모터스(GM), 포드 등 기존 자동차 기업의 시가총액을 뛰어넘으면서 국내에서도 관심이 뜨거웠다.

포드 주가는 지난 12개월 동안 150% 상승했는데 이는 S&P500 지수가 22% 상승한 것과 비교된다. 이날 리비안 주가는 73.16달러에 마감해 처음으로 공모가를 하회했다.

리비안은 미국 매사추세츠공대 출신의 로버트 스커린지가 2009년 설립한 전기차 스타트업이다. 지난해 9월 첫번째 모델인 전기 픽업트럭 R1T를 처음 출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abiu@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