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노을, 증권신고서 제출…3월 상장

등록 2022.01.19 14:17:2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신항섭 기자 = 진단검사 플랫폼 기업 노을은 금융위원회에 코스닥 시장 상장을 위한 증권신고서를 제출했다고 9일 밝혔다.

노을의 총 공모주식 수는 150만주로, 주당 공모 희망가 밴드는 1만3000~1만7000원이다. 이번 공모금액은 공모가 밴드 상단기준 약 255억원 규모로, 신주모집 자금은 정밀의료 분야 시스템 개발과 원격 진단 분야 연구개발, 생산설비 투자에 사용될 예정이다.

지난 2015년 설립된 노을은 임베디드 AI(내장형 인공지능) 기술과 NGSI(Next Generation Staining and Immunostaining, 고체기반 차세대 염색·면역진단) 기술을 기반으로 혈액과 조직세포를 분석해 질병을 진단하는 'miLab(Micor-Intelligent LABoratory, 마이랩) 플랫폼'을 개발했다.

노을이 선보인 진단검사 플랫폼 miLab은 들고 이동할 수 있을 정도의 소형 디바이스에서 마이크로 단위의 진단검사 프로세스를 구현하는 것이 특징이다. 또 하나의 플랫폼에서 일회용 카트리지 교환만으로 다양한 질병을 진단할 수 있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향후 노을은 miLab을 통해 질병 진단 영역을 말라리아 등 감염질환에서 혈액분석, 각종 암 진단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임찬양·이동영 노을 대표이사는 "노을의 miLab은 바이오엔지니어링과 재료, 화학, 광학, 반도체,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메카트로닉스, 인공지능 등 광범위한 40여개 요소의 기술을 융합한 올인원 플랫폼"이라며 "진단 실험실, 대형 장비 없이 최소 인력만으로 언제 어디서나 정확한 혈액 진단검사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코스닥 상장을 통해 신사업 추진과 투자자 신뢰도 제고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덧붙였다.

노을은 다음달 15일부터 16일까지 양일간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진행해 최종 공모가를 확정하고, 같은달 21~22일 일반 청약을 받아 3월 중 상장할 예정이다. 대표 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이며, 삼성증권이 공동 주관사로 참여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hangseob@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