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현대중공업, 유치원→직장어린이집 전환…의견 분분

등록 2022.01.19 14:50:17수정 2022.01.19 14:55: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민간 어린이집 "대기업 횡포…생존권 보장하라"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 박수지 기자 =현대중공업 제2직장어린이집 반대 추진위원회가 19일 오후 동구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공업의 직장어린이집 설립 계획을 전면 철회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2022.01.19. parksj@newsis.com


[울산=뉴시스]박수지 기자 = 현대중공업이 위탁운영 중이던 유치원을 직장어린이집으로 전환하는 것에 대해 울산지역 내 의견이 분분하다. 

지역 민간어린이집에서는 '대기업의 횡포'라고 주장하고 있으나, 일부 직원들 사이에서는 직장어린이집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현대중공업 제2직장어린이집 반대 추진위원회는 19일 동구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중공업은 서부유치원을 공동직장어린이집으로 전환하는 계획을 전면 철회하라"고 밝혔다.

추진위는 "동구는 인구와 출산율이 지속적으로 감소하면서 어린이집 정원 충족률이 지난해 6월 기준 76%에 그쳤다"며 "지난해와 올해는 30여 곳의 어린이집이 폐원하는 등 심각한 상황을 겪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같은 상황에서 현대중공업이 정원 200여 명 수준의 초대형 공동직장어린이집을 설립하면 주변의 가정, 민간, 국공립 어린이집은 심각한 운영난을 겪고, 폐원이 줄을 이을 것"이라며 "보육교직원들의 생계 역시 위협받을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추진위는 "현대중공업 직장어린이집 신설은 기존 어린이집 존폐위기와 보육교직원들의 고용위기를 초래하는 대기업의 횡포다"며 "동구에 있는 모든 어린이집 보육교직원과 어린이집 종사자들의 생계를 위협하고, 시장을 교란시켜 대규모 피해를 입히는 행위다"고 지적했다.

또한 "지역 모든 어린이집의 생존을 위협하는 염치없는 행위며, 골목상권을 위협하는 민생침해다"며 "획일화된 보육환경 조성으로 영유아의 개인생활에 맞는 다양한 보육환경과 선택권마저 빼앗는 행위다"고 주장했다.

추진위는 "동구청도 현재 지역의 보육수요를 고려한다면 현대중공업의 직장어린이집 인허가를 할 수 없다"며 "지역의 보육수요와 현재 보육교직원의 고용유지를 원한다면 법적근거에 의한 행정을 이행하라"고 말했다.

반면 회사 내부에서는 직장어린이집 확충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직원 부인인 류모(34세)씨는 "최근 울산지역 어린이집에서 아동학대 등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보니, 어린이집 선택에 민감할 수 밖에 없다"며 "시스템이 잘 갖춰져 있고 믿고 맡길 수 있는 국공립이나, 직장어린이집에 보내고 싶어도 현재 중공업에서 운영 중인 어린이집은 입소할 수 있는 정원이 한정적이다"고 말했다.

이어 "학부모들 사이에서 직장어린이집 입소는 '로또 당첨'이라는 말까지 나오는 상황인데, 회사가 직원 복지차원에서 어린이집을 확대한다니 반갑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현대중공업은 "직장어린이집 전환은 보육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직원들의 요구를 반영한 조치"라며 "올해는 어린이집 정원을 축소해 운영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s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