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부산 서구, 부·울·경 '의료관광특구' 지정

등록 2022.01.19 16:40:0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부산 서구 글로벌 하이 메드허브 특구 마스터 플랜 (사진=서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권태완 기자 = 부산 서구가 19일 부·울·경 최초로 '의료관광특구'에 지정되면서 의료관광 도시로 발돋움하게 될 전망이다.

이날 개최된 중소벤처기업부 지역특화발전특구위원회에서 서구가 신청한 '부산 서구 글로벌 하이 메디 허브 특구' 지정 신청이 최종 통과됐다.

서구는 '의료관광 특구' 지정으로 128개에 달하는 각종 규제에 대한 특례 적용으로 의료관광 산업에 날개를 달았다.

이를 통해 생산유발효과 3106억원, 부가가치유발액 1341억원, 소득유발액 393억원의 경제적 파급효과와 2325명의 취업유발효과가 기대된다.

또 서구는 특구 지정에 따라 2025년까지 총 사업비 1735억원(국비 173억원, 시비 72억원, 구비 37억원, 민자 1453억원)을 연차적으로 투입해 ▲중증치료 중심의 외국인환자 유치 ▲의료 R&D 역량산업화를 위한 의료연구산업 클러스터 구축 ▲관광·힐링이 결합된 웰니스 관광서비스 제공 등 3개 특화사업과 6개 세부사업을 추진한다.

공한수 구청장은 "특구 지정을 통해 서구가 대한민국 의료1번지로 도약하고, 더불어 지역경제 활성화를 통해 주민들의 삶의 질이 더 향상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won9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