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장성규 "차라리 개로 살겠다" 왜?…'비밀의 방'

등록 2022.01.19 16:44:0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프라이즈: 비밀의 방' 3회  . 2022.01.19. (사진= MBC '서프라이즈: 비밀의 방'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황지향 인턴 기자 = 19일 오후 9시에 방송되는 MBC '서프라이즈: 비밀의 방'에서는 세기의 독재자, 히틀러와 스탈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

주제에 대한 이야기 도중 선택할 수 없는 난제에 부딪힌 장성규는 "차라리 개로 살겠다"라며 선택 자체를 포기하고, 뒤이어 출연진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개로 살기로 선택하는데 이들에게 어떤 선택지가 주어졌는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MZ세대 판정요원으로 SF9 영빈이 함께한다. 영빈은 극악무도한 독재자들을 향해 같이 분노하며 집중하는 모습을 보여 궁금증을 불러 일으킨다.

또 정형돈이 소름 돋는 싱크로율을 자랑하며 한 인물의 성대모사를 선보이는데 이를 본 황제성이 "리얼하다. 소름 돋는다"는 반응을 보였다.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든 정형돈의 성대모사에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이번 방송에는 대한민국 1호 프로파일러 권일용 교수와 역사 스토리텔러 썬킴 교수가 함께해 히틀러와 스탈린에 관한 이야기를 들어보고 독재자의 심리 등을 보다 전문적으로 파헤칠 전망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jhj728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