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저장 환경 다른 고구마·파프리카, 한 컨테이너에 실어 수출한다

등록 2022.01.19 17:12:5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농진청, 뿌리·열매채소 혼합 수출 기술 확립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수출용 신선도 유지 복합 기술을 적용한 고구마와 파프리카. (사진=농촌진흥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 오종택 기자 = 농촌진흥청은 수확 후 저장 온도가 달라 한 선박으로 수출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던 고구마와 토마토, 파프리카를 한꺼번에 수송할 수 있는 신선도 유지 복합기술을 적용했다고 19일 밝혔다.

농산물을 선박으로 수출할 때는 신선도 유지를 위해 한 가지 품목만을 정해 알맞은 온도를 적용, 수송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동안 몇 가지 농산물을 혼합해 수출한 사례가 있지만, 적절한 수확 후 관리 기술이나 수송 조건을 갖추지 못해 쉽게 부패하거나 상품성이 떨어지는 단점이 있었다.

농진청은 이러한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최근 싱가포르에 수출하는 뿌리 채소은 고구마와 열매 채소인 파프리카, 토마토에 신선도 유지 복합 기술을 적용했다.

고구마는 수확한 뒤 12도의 기온에서 저장한 다음 염소수로 세척 포장했다. 수출 전 이산화염소를 훈증했다. 파프리카는 색이 80% 정도 들었을 때 수확한 뒤 예비 냉장 후 기능성 포장재(MA)로 포장했다. 토마토는 색이 10%(변색기)~ 30% 정도 들었을 때 수확해 예비 냉장했다.

수확 후 각각 다른 처리방법을 적용한 고구마, 파프리카, 토마토 3가지 품목을 한 컨테이너에 실어 온도를 9도로 해 환기 조건을 맞추는 등 같은 조건에서 수출했다.

선적 후 15일이 지나 현지에 도착한 고구마와 파프리카, 토마토 품질은 매우 양호했다. 현지 구매상과 소비자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고구마 부패율은 3% 미만으로 나타났고, 토마토와 파프리카도 전반적으로 꼭지 곰팡이, 마르는 현상 없이 신선함을 유지했다.

여러 농산물을 같은 선박으로 수출할 수 있게 되면서 물류비 절감 등의 효과는 물론 일본과 대만을 비롯해 동남아시아 시장까지 수출을 확대할 수 있게 됐다.

홍윤표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저장유통과장은 "저장 온도가 다른 신선 농산물을 혼합해 선박으로 수출할 수 있는 신선도 유지 복합 기술을 보급함으로써 케이(K) 농산물의 우수성을 알리고, 수출 확대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hj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