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롯데온, '명품 사후관리서비스' 도입…럭셔리앤올과 맞손

등록 2022.01.20 0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스타트업 럭셔리앤올 입점해 명품 수선 서비스 론칭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국현 기자 = 롯데온이 오는 21일 명품 사후 관리 서비스를 도입하고, 명품 구매부터 위조 상품 피해 예방 및 사후 수선까지 명품 관련 수직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0일 밝혔다.

롯데온은 명품 수선사와 고객을 연결해주는 플랫폼 스타트업인 '럭셔리앤올'과 손잡고, 명품 사후 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럭셔리앤올은 가죽, 가방을 포함해 안경과 선글라스까지 대부분의 명품 수선이 가능한 수선 인력을 보유하고 있다. 명품 수요 확대에 따라 명품 수선 시장의 성장 가능성을 인정 받아 롯데벤처스로부터 투자를 받기도 했다.

고객들은 롯데온을 통해 럭셔리앤올 사이트에 접속한 뒤 수선 요청 내용과 사진을 올리면 된다. 명품 수선사가 입찰에 참여하며, 고객은 가격과 평점 등을 고려해 수선사를 선택·의뢰하면 된다. 수선 과정 및 결과도 사이트에서 확인 가능하다.

명품 사후 관리 서비스 도입을 기념해 결제 금액대별 단독 혜택을 제공한다. 30만원 미만 결제 시 결제 금액의 10%를 포인트로 적립해주고, 30만~60만원 결제하는 고객에게는 3만원 할인 혜택 및 5만원 상당의 외부 크리닝, 가죽 영양 공급 서비스를 제공한다. 100만원 이상 결제 시에는 15만원 할인 혜택과 20만원 상당의 프리미엄 가죽케어서비스 쿠폰을 준다.

앞서 롯데온과 럭셔리앤올은 온라인 명품 시장에서 공동 성장을 도모하기 위해 지난 19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롯데온 명품 구매 고객 특성에 맞는 차별화된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롯데온은 지난해 8월 명품 인증 프로그램인 '트러스트온'을 도입했다. 롯데온, 셀러, 외부 기관 등 3자가 참여해 가품 피해 의심 신고가 접수되면 빠른 시간 안에 해결하는 것이 목표다. 구매 상품이 가품으로 판정 받을 경우 결제 금액의 최대 2배까지 보상해준다. 트러스트온 도입 이후 참여 셀러의 명품 매출은 전년 대비 33.4% 증가했다. 100만원 미만 여성지갑의 신장률이 67.6%, 30만~40만원대 머플러를 포함한 명품 소품의 매출이 51.5% 늘었다.

김장규 롯데온 상품부문장은 "온라인에서 명품 구매가 많아지면서 가품 확인 및 수선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며 "온라인에서 가장 중요한 상품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g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