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구미차병원, 경북 첫 1시간 '신속 PCR 검사' 도입

등록 2022.01.20 07:48:10수정 2022.01.20 09:34:0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구미=뉴시스] 박홍식 기자 = 차의과학대학교 부속 구미차병원은 신속 PCR 장비를 도입·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신속 PCR장비(M10)는 기존 PCR 장비의 정확도는 유지하되 1시간 내의 빠르고 정확한 검사 결과를 도출한다.

PCR 장비인 M10에 들어가는 RT-PCR 카트리지는 유전자 추출부터 증폭과정이 한번에 진행되는 카트리지이다.

강양성일 경우 30분에 결과값 확인이 가능하다.

기존 PCR 시약 대비 민감도와 특이도가 동등한 수준으로 평가 받고 있다.

해외에서는 지난해 8월부터 유럽의 대학병원에 공급되는 등 코로나19 검사에 사용되고 있다.

M10은 유전자(ORF1ab, E gene) 동시 검출 가능, 카트리지 내 단독 검사가 진행돼 교차오염 위험 감소에 한 몫을 하고 있다.

5000개의 결과 저장도 가능하다.

사용량에 따른 모듈 확장성이 있어 기존 PCR 사용이 어려웠던 공간에도 세팅이 가능한 장점이 있다.

유완식 병원장은 "신속 PCR장비 도입으로 빠르고 정확한 검사결과를 통해 지역 내 감염 확산을 방지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구미차병원은 감염병전담병원, 재택치료관리의료기관, 호흡기전담클리닉, 국민안심병원, 중증응급진료센터운영 등 지역민의 건강을 책임지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phs643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