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울산공업센터 60주년 음악회 '앙코르! 울산 1962' 28일 열려

등록 2022.01.20 09:37:30수정 2022.01.20 09:38:3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문화회관 대공연장…클래식·오페라·국악 등 다채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뉴시스]구미현 기자 = 울산문화예술회관은 오는 28일 오후 8시 대공연장에서 울산공업센터 지정 60주년을 맞아 신년음악회 ‘앙코르! 울산 1962’를 무대에 올린다고 20일 밝혔다.

 ‘앙코르! 울산 1962’는 1962년 울산이 특정 공업지구로 선포되며 대한민국의 경제를 이끌어온 발전상을 기념하며, 이제는 시민과 문화를 잇는 교두보 역할을 하는 문화도시로서 한걸음 더 나아가고자 기획됐다.
 
이번 공연에서는 다양한 취향의 관객 모두가 공연의 매력을 느낄 수 있도록 클래식부터 크로스오버, 오페라 그리고 국악까지 아름답고 다채로운 풍미의 음악 장르를 모두 만나볼 수 있다.
 
특히, 코로나19로 어려웠던 시기를 극복하고 지역 문화예술계과 극장, 그리고 시민이 함께 소통하고 상생하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울산과 특별한 인연이 있는 지역 예술인 중심으로 구성됐다.
 
첫 무대는 UNIST(울산과학기술원) 교수인 이종은 바이올리니스트, 수원대 음악대학 교수인 오혜숙 첼리스트, 울산대 음악대학장 김태진 피아니스트로 구성된 울산의 유일한 전임교수 연주단체 ‘트리오 아무스’가 새로운 시작을 함께하는 정서가 잘 표현된 피아졸라의 ‘사계’ 중 ‘겨울’과 ‘봄’으로 공연의 시작을 알린다.
 
이어 울산에서 태어나고 자라며 독일 바이마르 국립극장 전속 솔리스트로 유럽 전역의 오페라 극장에서 활동한 성악가인 베이스 김대영이 한국가곡 ‘명태’와 오페라 ‘세빌리아의 이발사’의 아리아를 선사할 예정이다.
 
또 전통과 창작을 자유로이 넘나드는 국악연주단 ‘민들레’의 심청가 인당수 대목을 소재로 한 연주, 아름다운 우리말 가사가 돋보이는 ‘동백섬’, ‘청산을 보며’ 등 서정적인 가곡들을 엮은 울산시립합창단(박동희 지휘)의 하모니 무대가 꾸며진다.
 
마지막 무대는 크로스오버 경연 프로그램 ‘팬텀싱어’에서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준우승을 거둔 팝페라 그룹 ‘듀에토’의 테너 유슬기와 백인태가 완성도 높은 무대로 피날레를 장식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울산문화예술회관 예술사업과 공연기획팀(☎052-226-8284)으로 문의하면 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gorgeousko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