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러시아 "내달 9일까지 벨라루스에 훈련병력 재배치…20일까지 합동훈련"

등록 2022.01.20 14:44:31수정 2022.01.20 14:55: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러 국방부 "첫 번째 부대 도착…2단계로 진행"

associate_pic

[민스크=AP/뉴시스] 19일(현지시간) 러시아 장갑차가 벨라루스에 도착한 후 철도에서 운전해 나오고 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인근 지역의 병력을 증강하기 위해 다수의 병력을 우크라이나와 국경을 접하고 있는 벨라루스에 파견했다. 벨라루스 당국은 이에 대해 양국 연합 군사훈련을 위해 러시아 군대가 도착했다고 발표했다. 2022.01.20.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러시아가 벨라루스에 내달 9일까지 군 배치를 완료한 뒤 20일까지 합동 훈련을 실시할 것이라고 19일(현지시간) 밝혔다.

타스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는 이날 "연합국 대응군 감시에 참여하는 러시아군 첫 번째 부대가 벨라루스에 도착했다"면서 "정규 장비와 무기를 갖춘 동부 군구(軍區) 부대가 합동 행군을 시작했고 훈련 임무가 실시되는 곳까지 철도를 타고 이동한다"고 밝혔다.

또 "이번 임무는 두 단계로 진행될 예정"이라며 "내달 9일까지 진행하는 1단계에선 벨라루스 영토에 병력을 재배치하고 조직화하는 작업이 조속히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2단계는 내달 10~20일까지"라면서 "이 기간 동안 테러 대응과 연합국 이익 보호, 외부 침략을 격퇴하는 '2022 연합 리졸브' 훈련을 실시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훈련에선 무장세력 침입을 막기 위한 국경 수비 강화, 무기·탄약 공급로 차단, 불법 무장편대 및 적의 사보타주와 정찰부대 수색·제거 등의 활동이 이뤄질 것이라고 타스 통신은 전했다.

앞서 알렉산드르 포민 러시아 국방차관도 합동 군사 훈련 일정을 확인하면서 "외부 위협을 무력화하는 데 초점이 맞춰질 것"이라고 밝혔다.
associate_pic

[민스크=AP/뉴시스] 19일(현지시간) 러시아 장갑차가 벨라루스에 도착한 후 철도에서 운전해 나오고 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인근 지역의 병력을 증강하기 위해 다수의 병력을 우크라이나와 국경을 접하고 있는 벨라루스에 파견했다. 벨라루스 당국은 이에 대해 양국 연합 군사훈련을 위해 러시아 군대가 도착했다고 발표했다. 2022.01.20.


러시아가 자국과 접한 우크라 동부 국경 지역에 군사력을 증강 배치한 데 이어 벨라루스에도 군을 보내면서 우크라는 북쪽 국경 지역까지 위협 받게 됐다. 미국은 러시아가 벨라루스에 핵 무기를 배치할 가능성도 우려하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취임 1주년 기자회견에서 러시아의 우크라 침공이 현실화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으면서 초강력 제재를 거듭 경고했다.

이에 대해 러시아는 우크라를 침공하지 않을 것이란 주장을 반복하고 있다. 벨라루스 외무부도 이날 자국 내에서 우크라를 위협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오히려 미국이 침공설을 제기하면서 역내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다고 비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