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조달청, 혁신제품 43개 신규 지정…3년간 수의계약 가능

등록 2022.01.20 15:28:2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공공수요 숙성 지원제도 첫 결과물 2건 포함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 김정우 조달청장(가운데)이 20일 서울지방조달청에서 열린 43개 혁신제품에 대한 지정 인증서 수여식을 마친 뒤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뉴시스] 김양수 기자 = 조달청은 20일 서울지방조달청에서 신규 지정된 43개 혁신제품에 대한 지정 인증서 수여식을 가졌다.

이날 인증서를 받은 혁신제품들은 지난해 제2차 조달정책심의회를 통해 지정된 제품들로 추천위원 추천제품, 조달기업 제안 제품, 공공기관 제안과제 해결 제품 등 총 43개 제품들이다.

특히 이번 혁신제품에는 환경분야 공공문제 해결 수요에 따라 기획돼 '공공수요 숙성지원(인큐베이팅)' 제도로 구체화된 첫 결과물 2개(노면 블록형 경량 태양광발전모듈·저영향개발(LID)생태보행로 시스템) 제품이 포함됐다.

또 주요 혁신제품으로는 인공지능 스마트 청진기, 코로나19 선별진료소 검체 앰플 보관장치, 인공지능 기반 미아-치매노인 찾기 서비스 등 공공서비스를 통해 국민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을 주는 제품이 다수 지정됐다.

혁신제품으로 지정되면 혁신장터에 등록돼 3년간 공공기관에서 수의계약으로 구매할 수 있게 되며 조달청이 첫 구매자가 돼 혁신제품을 구매하는 시범구매사업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된다.

김정우 조달청장은 "올해도 혁신제품의 공공조달시장 진입과 성장을 통해 국민의 삶 향상과 국가경제 회복을 이끄는 원동력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며 "국민에게 필요하고 미래에 대응할 수 있는 혁신제품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s050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