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북도 "1시간대 대구~포항간 광역철도 사업 추진"

등록 2022.01.20 15:19:4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안동=뉴시스] 대구~포항간 광역철도 노선도. (그래픽=경북도 제공) 2022.01.20 *재판매 및 DB 금지

[안동=뉴시스] 류상현 기자 = 경북도가 20일, 1시간대 생활권이 가능한 대구~포항간 광역철도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경북도에 따르면 이 철도사업은 국토교통부가 지난해 7월 고시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비수도권 광역철도 확대 추진 방향에 따라 경북도가 구상한 신규 사업으로 지방 대도시권을 하나의 생활권으로 묶는 대구·경북 메가시티 구축의 기반 마련을 목표로 추진된다.

대구선(동대구~하양~영천), 중앙선(영천~아화), 동해선(서경주~안강~포항) 3개 노선을 경부선과 연계해 수도권전철 1호선과 같은 광역 전동열차가 도입되며 총연장 90.4km에 994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이는 일반철도 선로 여유 용량을 활용하는 사업유형으로 광역철도 운행을 위한 도시철도형 전동차량 구입, 일반역사 정차를 위한 통신시스템 구축 및 주박·정비를 위한 차량기지 건설을 주요 사업내용으로 한다.

노반·궤도·시스템 등은 기존 철도망을 그대로 사용할 수 있어 사업비는 줄이고 이용편익은 높이는 '저비용 고효율' 사업이라고 경북도는 밝혔다.

오전 5시부터 오후 11시까지 30분 배차간격에 대구권 광역철도(구미~경산)에 투입예정인 최고속도 시속 110㎞ 전동차량 기준으로 열차운행계획을 수립하면 대구~포항 간 1시간 이내로 이동이 가능하다.

또 7개역에서 하루 왕복 38회 정차해 철도를 통한 일상적인 교통수요 처리가 가능해진다. 

현재 대구~포항간은 KTX(왕복 18회/일)가 포항 직결편성이고, 무궁화 일반열차는 지난 12월 영업을 개시한 아화·서경주·안강 신설역사 정차가 하루 왕복 4회에 불과하다.

이로 인해 노선개통에 따른 지역민의 체감도가 떨어져 철도교통 수혜 확대에 따른 파급효과를 위해서는 광역철도 운행이 반드시 필요한 실정이다.  

대구~포항 간 광역철도가 현실화되면 대구·영천·경주·포항 등 대구·경북 거점도시에 촘촘한 광역 교통기반을 제공할 수 있게 된다.

경북도는 이를 통해 역사주변 개발이 쉬워지고 인구유출 방지, 유동인구 증가에 따른 경제활성화와 일자리 창출효과를 기대할 수 있으며 대구~포항간 생활·경제권 단일화가 현실화되고 대구·경북 메가시티의 기반 마련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경북도는 올해 자체 수요분석 연구용역으로 구체적인 노선구축 방안과 당위성을 마련한 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 수정계획'과 '제5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을 건의한다는 방침이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대구~영천~경주~포항간 곳곳을 광역철도로 연결해 출퇴근이 가능한 하나의 대도시로 만드는 사업"이라며 "대구경북 경제통합과 메가시티 구축을 앞당길 수 있는 만큼 후속조치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pri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