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인천공항, 연내 지상조업 장비공유제 시범 도입

등록 2022.01.20 15:30:2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지상조업, 여객과 화물 연결하는 '필수분야'
노후화 장비 많아…친환경·고품질 장비 마련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홍찬선 기자 = 사진은 인천공항의 전경. 2021.01.20.(사진=인천공항공사 제공) photo@newsis.com

[인천=뉴시스] 홍찬선 기자 = 인천공항이 국내공항 최초로 지상조업 장비공유제를 시범 도입할 전망이다.

인천공항공사는 항공기 지상조업 환경 선진화를 위해 지상조업 장비공유제를 국내 공항 최초로 연내에 시범 도입한다고 20일 밝혔다.

지상조업은 항공기 견인과 승객 탑승, 화물 하역, 급유, 항공기 제빙 등 공항 터미널 외곽 지역에서 여객과 화물을 연결해주는 필수분야다.

특히 공사가 추진하는 지상조업 장비공유제는 지상조업에 사용되는 고가의 친환경·고품질 장비를 마련해, 이를 각 사업자에게 대여하고 유지보수까지 담당하는 방안이다.

이번 방안은 현재 공항에서 사용되는 장비가 대부분 고가인데다 20년 이상 된 노후화 된 장비가 많고 사업자별로 장비를 보유하고 있어 탄소배출량 증대 및 중복장비 방치로 인한 위험증가 등의 문제가 발생해 왔기 때문이다.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 고범준 기자 =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계류장에서 지상조업사 관계자들이 여객기에 탑승했던 승객들의 수하물을 하역하고 있다. 2022.01.20. photo@newsis.com

현재 장비공유제를 도입한 해외공항은 홍콩국제공항과 영국 루턴 공항 등이 있다.

김경욱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국토교통부 및 지상조업사 등 관계 기관과의 협조를 통해 조업환경을 선진화하고 탄소배출을 저감하는 등 ESG 경영을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ani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