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3차 접종, 오미크론 중화항체 최대 28.9배 증가"(종합)

등록 2022.01.20 15:35:4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아스트라제네카-화이자 조합 효과 가장 커
델타변이에는 중화항체가 14.3~21배 증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남희 기자 =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 시 기본 접종을 했을 때보다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예방효과가 최대 28.9배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 국립감염병연구소는 20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정례브리핑에서 국내 백신접종군을 대상으로 한 3차 접종 후 오미크론과 델타 변이바이러스에 대한 중화능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이 결과에 따르면 3차 접종 2~3주 후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중화항체는 접종 전 대비 10.5~28.9배로 증가했다. 중화항체는 바이러스를 무력화해 예방효과를 유도하는 항체다.

백신 조합 중 '아스트라제네카 기본접종-화이자 추가접종'으로 교차접종한 경우 효과가 가장 컸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국내 코로나19 백신접종군을 대상으로 한 3차 접종 후 오미크론과 델타 변이바이러스에 대한 중화능 분석 결과 (제공=질병관리청)

아스트라제네카 1차 접종 후 화이자 2·3차 접종을 한 경우 중화항체가가 10.5배 증가했다. 화이자 백신으로 1·2·3차 접종을 한 경우에는 17배, 아스트라제네카 1·2차 접종 후 화이자로 3차 접종을 한 경우에는 28.9배 높아졌다.

델타 변이에 대해서도 중화항체가가 14.3~21배 증가해 예방효과가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연구는 자연감염으로 항체를 보유한 경우도 포함한 것이다. 지난해 3·4분기 코로나 지역사회 유행으로 인한 자연감염률은 약 0.54%였다.

권준욱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제2부본부장은 "오미크론 변이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지금 조속한 3차 접종이 무엇보다도 강력한 방어무기가 될 수 있음을 다시 한번 확인한 결과"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