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정숙 여사, 이집트 'K-인플루언서' 등과 간담회…韓홍보 격려

등록 2022.01.20 22:12:22수정 2022.01.21 00:52:3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명예기자단 등 韓홍보전문가들에 윷놀이 소개도

associate_pic

[카이로=뉴시스] 김진아 기자 = 김정숙 여사와 이집트 대통령 부인 인테사르 엘시시 여사가 20일 오전(현지시각) 이집트 카이로 대통령궁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공식 환영식을 지켜보고 있다. 2022.01.20. bluesoda@newsis.com

[카이로(이집트)·서울=뉴시스] 김태규 안채원 김성진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이집트를 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는 20일(현지시간) 한국 문화를 홍보하는 이집트인들을 만나 활동을 격려했다.

김 여사는 이날 오후 카이로 세인트레지스 호텔에서 이집트의 한국문화 홍보 전문가들과 'K-컬쳐, 나일강에 물들다'라는 주제로 간담회를 가졌다. 김 여사는 보라색빛 저고리의 한복 차림으로 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아랍어를 비롯한 9개 언어로 한국 관련 뉴스 등을 제공하는 해외문화홍보원(KOCIS) 코리아넷의 이집트 명예기자와 K-인플루언서, 국립 한글박물관 주관 한글사진공모전 대상 수상자 등 9명이 참가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코리아넷 명예기자단은 105개국 3432명으로 구성돼있다. 이중 이집트 명예기자는 351명으로, 멕시코에 이어 두번째로 많다. 한국 관련 동영상을 제작하는 K-인플루언서는 76개국 1224명으로 집계되는데, 이중 38명이 이집트 국적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김 여사는 "세상의 모든 길은 이곳에서 저곳에 닿으려는 눈길에서 시작되었다"며 "한국과 한국인을 향한 홍보전문가들의 애정어린 눈길들이 이집트와 한국을 가깝게 잇고 있다"고 감사를 표했다.

이어 2019년 청와대 영빈관에서 마련한 초대 자리에서 처음으로 코리아넷 기자단을 만난 것을 언급하며 "각자의 대한민국을 세계에 전하며 여러분들이 피어낸 꽃들이 대한민국을 상징하는 케이(K)를 빛내고 있다. 여러분은 한류 열풍의 주역이다"라고 격려했다.

또 김 여사는 간담회 참석자들에게 윷놀이 등 전통놀이 세트를 선물했다.

그러면서 "한국에는 오징어게임만 있는 것이 아니다"라면서 "한국인들이 즐기는 윷놀이는 목적지에 도착하기 위해 지혜를 모으는 게임이다. 혼자 갈 수도 있지만 여럿이 함께 목적지에 도착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각자 한국을 방문한 경험이나 한국 문화를 소개한 사례를 공유했다. 참석자 중에는 명예기자로 활동 중인 쌍둥이 자매가 참석해 눈길을 끌었고, 직접 만든 한복을 입고 자리한 이도 있었다.

한편 김 여사는 이날 행사장에 전시된 한류콘텐츠 국제공모전 '토크토크 코리아 2021' 이집트 우수작 16개 작품을 관람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newkid@newsis.com, ksj8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