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신동빈 롯데 회장 "신규 시장·고객 창출에 집중 투자"

등록 2022.01.20 17:53: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022년 첫 VCM에서 기업가치 상승 전략·과제 논의
리더 갖춰야 할 힘으로 통찰력·결단력·추진력 제시
"과거 방식으로 미래 못만들어…혁신의 롯데 만들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롯데는 20일 경기 오산시에서 롯데인재개발원 오산캠퍼스 개원 행사를 개최했다. 왼쪽부터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이사, 이영구 롯데 식품군 총괄대표, 김교현 롯데 화학군 총괄대표, 송용덕 롯데지주 대표이사, 신동빈 롯데 회장, 백주환 캐논코리아 사원(신입사원 대표), 이동우 롯데지주 대표이사, 김상현 롯데 유통군 총괄대표, 안세진 롯데 호텔군 총괄대표가 개원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롯데지주 제공) 2022.01.2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국현 기자 = 신동빈 롯데 회장이 20일 계열사 대표들을 향해 "시대의 변화를 읽고 미래지향적인 경영을 통해 신규 고객과 신규 시장을 창출하는 데에 투자를 집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신 회장은 이날 롯데인재개발원 오산캠퍼스에서 2022년 상반기 사장단회의인 VCM(Value Creation Meeting)을 주재하면서 "그 동안 생각해왔던 성과의 개념도 바꾸겠다. 과거처럼 매출과 이익이 전년 대비 개선됐다고 해서 만족하지 말아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신 회장은 이어 "항상 새로운 고객을 어떻게 얻을 수 있는지를 우선 순위에 두고 생각해 달라"며 "진심으로 고객의 삶과 그들을 둘러싼 환경을 어떻게 더 좋게 만들 것인지 고민해야 한다. 모든 의사결정에 선한 가치가 고려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신 회장은 "역량 있는 회사, 미래 성장이 기대되는 회사를 만드는 데 중장기적인 기업가치 향상을 위한 노력이 핵심"이라며 "인재 육성을 통해 경쟁력을 갖추는 것,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투자, 사회적으로 선한 가치를 창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혁신을 위한 리더십도 언급했다. 신 회장은 "일방향적 소통을 하는 경영자냐, 조직원의 공감을 중시하는 경영자냐"고 물은 뒤 어렵더라도 미래를 이해하고 새로운 길을 만들어낼 수 있는 통찰력, 아무도 가본 적 없는 길이더라도 과감하게 발을 디딜 수 있는 결단력, 목표 지점까지 직원들을 이끌고 전력을 다하는 강력한 추진력이 리더에게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신 회장은 최고경영자(CEO)들에게 "하면 좋은 일보다는 반드시 해야 할 일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 실행해달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만든 그룹 슬로건 '오늘을 새롭게, 내일을 이롭게'에는 새로운 롯데를 만들어 미래를 준비하자는 뜻이 담겨있다"며 "과거와 같은 방식으로 일하는 것이 가장 쉽지만 그렇게 해서는 우리가 꿈꾸는 미래를 만들 수 없다. 새로운 방식으로 일하고 혁신의 롯데를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VCM은 신 회장을 비롯해 각 사업군 총괄대표, 롯데지주 및 계열사 대표 등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새로운 롯데, 혁신'을 주제로 오후 1시부터 4시간 가량 진행됐다. 대표들은 2022년 경제·산업 전망, 그룹 경영계획 및 사업전략 방향 등을 공유하고, 기업가치 상승을 위한 전략과 과제를 중점 논의했다

롯데미래전략연구소는 올해 산업군별 전망과 그룹의 혁신 실행 방향을 제시했다. 디자인경영센터는 운영원칙으로 '디자인이 주도하는 혁신'을 발표하고 디자인 조직 역량 강화 방안 등을 제시했다.

그룹 경영계획, 사업전략 방향과 미래 성장을 위한 인적자원(HR) 전략이 중점 논의했다. 포트폴리오 고도화 방안, 신성장동력 발굴 및 육성 방향 등도 구체적으로 다뤘다. 변화 주도 기업문화 구축, 미래 주도형 인력구조, 미래가치 평가체계 보완 등 HR 경쟁력 강화를 위한 방안도 논의됐다고 롯데 측은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g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