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영국 보건 "독감 때문에 나라 폐쇄하진 않아"…코로나19 공존 강조

등록 2022.01.20 18:55:1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코로나19 영원히 함께 할 수도…공존법 배워야"
영국, 다음주 마스크·백신패스 등 방역 규제 해제

[런던=뉴시스]이지예 특파원 = ·
associate_pic

[글래스고=AP/뉴시스] 영국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소. 2021.12.29.


영국 보건장관은 20일(현지시간) 코로나19가 인류와 영원히 함께할 수도 있다며 공존하는 법을 배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영국은 다음주 마스크 착용, 백신패스 등의 방역 규제를 모두 푼다.

사지드 자비드 영국 보건장관은 이날 스카이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는 사라지지 않고 몇 년, 어쩌면 영원히 우리와 함께할 것"이라며 "함께 사는 법을 배워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안타깝게도 사람들이 독감으로 숨지기도 한다. 독감이 심한 해에는 약 2만 명이 목숨을 잃는다"면서 "하지만 여기 대처한다고 나라 전체를 폐쇄하고 수많은 제한을 도입하지는 않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명하고 적절하며 비례적인 조치로 삶을 계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비드 장관은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추가접종) 덕분에 제한조치 해제가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19일 기준 영국의 12세 이상 인구 부스터샷·3차 접종률은 63.7%다. 2차는 83.5%, 1차 90.7%다. 자비드 장관은 매해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필요할 수도 있다고 예상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전날 오미크론 대응을 위해 잉글랜드 지역에 도입한 '플랜B' 방역 규제를 다음주 모두 종료한다고 밝혔다.

오는 27일부터는 어느곳이든 마스크 착용이 의무가 아니며 대규모 행사장 등에 들어갈 때 백신패스를 제시할 필요도 없다. 영국 정부는 코로나19 확진자의 의무적 자가격리도 3월께 철회할 계획이다.

영국 정부는 다만 의무가 아니더라도 밀폐 또는 붐비는 공간에서 마스크 착용을 계속 권장했다. 자비드 장관은 "독감과 싸울 때와 마찬가지로 스스로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영국은 오미크론 변이 여파로 이달 초 일일 신규 확진자가 20만명 넘게 치솟았다가 10만명대로 내려왔다. 영국 정부는 오미크론 확산이 정점을 찍었고 입원률도 안정화 추세라고 판단하고 있다.

자비드 장관은 "우리가 유럽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서 엔데믹(풍토병)으로 전환을 이끌고 있다고 본다"며 "우리는 세계에 코로나19와 함께 사는 방법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