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오후 6시 전국서 4538명 확진…7000명 가까이 예상

등록 2022.01.20 19:03:43수정 2022.01.20 19:06: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어제보다 30명, 1주 전보다 1491명 증가
경기 1302명·서울 971명…수도권 57.8%
비수도권도 42.2%…TK 603명·호남 404명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200명대로 다시 증가한 20일 오후 부산진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진단검사를 받기 위해 길게 줄을 선 채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2022.01.20. yulnet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이연희 기자 = 20일 오후 6시 기준 전국에서 최소 4538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질병관리청과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18시간 동안 모두 4538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는 전날 동시간대(4508명) 대비 30명, 1주 전 목요일인 13일 오후 6시 3047명보다 1491명 증가한 수다.

시·도별로 살펴보면 서울 971명, 경기 1302명, 인천 351명 등 수도권에서 2624명(57.8%)이 발생했다.

비수도권에서도 1914명(42.2%)이 확진됐다. 대구가 369명으로 가장 많고 경북 234명, 부산 208명, 광주 187명, 충남 182명, 강원 147명, 전남 139명, 경남 135명, 울산 82명, 전북 78명, 충북 71명, 대전 63명, 제주 12명, 세종 7명 순이다.

호남권에서는 이미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우세종화돼 검출률이 60%에 육박하고, 강원권과 경북권에서도 30%대로 나타났다.

집계가 마감되는 자정까지 약 6시간 남은 만큼 21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7000명 가까이 늘어날 전망이다. 20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6603명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dyhl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