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SK주유소서 응급환자 처치 가능해진다

등록 2022.01.21 14: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소방청-SK에너지 MOU…207곳에 AED·구급키트 비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 강남구의 SK주유소 모습. (사진= 뉴시스 DB) 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 변해정 기자 = 응급환자 발생 시 가까운 SK에너지 직영 주유소에서도 응급처치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소방청은 SK에너지와 대국민 응급처치 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MOU는 SK에너지가 지난 2020년부터 대구 직영 주유소에서 운영해 온 '우리동네 응급처치소' 사업을 전국 207개소로 확장하는 게 골자다.

이 곳에 자동심장충격기(AED)와 구급키트를 비치해 안전교육을 받은 주유소 직원이 직접 응급처치를 하거나 필요한 사람에게 제공하게 된다. 주유소 주변에 화재가 났을 때에는 소화기도 빌려준다.

SK에너지 측은 향후 충전소 등 3249개소로 점차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소방청은 주유소 직원을 대상으로 응급처치 및 소화기 사용법 등의 교육을 지원한다.
 
또 주유소 셀프주유기 광고판·현수막에 안전문화 확산 홍보 문구를 송출하고 생애주기별 안전교육 콘텐츠를 제작·배포하는 사업 등을 공동 추진한다. 취약계층 대상 응급처치 교육과 청소년 안전교육사업 지원 등도 상호 협력한다.

오종훈 SK에너지 P&M CIC 대표는 "우리동네 응급처치소가 지역의 사회안전망으로 확대 강화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남화영 소방청 차장은 "이번 MOU을 통해 119구급차가 오기 전 가까운 SK직영 주유소에서 응급처치를 받을 수 있어 소중한 생명을 살리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