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강추위 속 간절기 채비하는 패션가, 멀티패션 띄운다

등록 2022.01.21 11:53:2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일상 스타일에 액티브웨어 수준의 기능성 겸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국현 기자 = 겨울 추위가 한창인 가운데 패션업계가 '유틸리티 아우터'를 활용한 간절기 준비에 나섰다. 유틸리티 아우터는 일상복 디자인에 액티브웨어 수준의 기능성을 겸비한 아이템으로 K패션을 주도하는 MZ 세대 사이에서 인기다.

21일 패션업계에 따르면 한세엠케이의 베이직 트렌디 캐주얼 브랜드 TBJ는 변덕스러운 간절기 날씨에 웨어러블하게 입을 수 있는 아우터 3종을 출시했다. ‘후드 탈부착 항공점퍼’는 자연스럽게 주름지는 파카링 봉제 공법과 항공점퍼 특유의 포켓 디자인으로 밀리터리 분위기를 살렸다. 컬러는 베이지, 블랙, 다크 그레이까지 3가지다.

'유틸리티 후드 재킷'은 히든 스냅으로 깔끔하면서도 미니멀한 디자인을 강조했다. 재킷의 양쪽 겉면에 아웃포켓을 넣어 수납력을 갖추고, 밑단과 소매를 립(RIB) 처리해 탄탄하고 편안한 착용감을 제공한다. '유틸리티 MA-1 재킷'도 겉면에 3개의 아웃포켓을 적용해 수납력을 강화했다. 클래식한 항공점퍼 디자인과 캐주얼한 무드의 믹스매치로 트렌디한 데일리룩을 완성시켜준다.

라이프 스타일 플랫폼 더네이쳐홀딩스의 내셔널지오그래픽 어패럴은 '코스토니 플리스' 외에 양면으로 착용 가능한 리버시블 제품 '리머 양면 플리스 후디 다운 점퍼' 등 라인업을 선보였다. 

이번 플리스 라인업을 소재, 스타일, 두께 등으로 차별화했다. 양털 느낌의 소재를 사용한 플리스는 따뜻하고 포근한 느낌을 살렸다. 에코퍼 플리스는 모피처럼 자연스럽고 부드러운 질감을 느낄 수 있으며 폴라플리스 소재 제품은 촉감이 우수해 안에 받쳐 입기 좋다.
 
associate_pic


스타일도 다양해졌다. 조끼, 아노락, 후드, 롱재킷을 비롯해 U넥, 하이넥 등 카라에 포인트를 준 아이템까지 믹스매치해 스타일링하기 쉽다. 날씨에 따른 활동성을 고려해 이너, 간절기용, 한겨울용 제품별로 두께를 다르게 했다. '코스토니 플리스 뽀글이 풀집업'은 밀도를 높이고, 촘촘한 느낌의 에코퍼 소재를 사용해 부드러운 촉감을 느낄 수 있다.

'리머 양면 플리스 후디 다운 점퍼'는 플리스 재킷과 패딩으로 두 가지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는 리버시블 재킷이다. 앞뒤 배색 컬러로 다양한 룩을 연출하기 좋다. 컬러는 슈가 스위즐 아이보리, 베이지, 라이트 베이지, 카본 블랙 4가지다.

아웃도어 브랜드 네파는 레트로 무드가 강조된 컬러블록형 방풍재킷을 선보였다. 아웃도어 특유의 유니크한 디자인이 특징이며 방풍 기능성을 장착해 야외에서 활용도가 높다. 짧은 기장의 'C-TR 블록 윈드 재킷'과 사파리 형태의 'C-TR 사파리 윈드 재킷' 등이 대표적이다. 워싱 처리된 나일론 원단이 사용돼 실루엣을 잡아주면서도 편안한 착용감을 제공한다. 

스포츠 브랜드 르꼬끄 스포르티브의 '유틸리티 랩' 윈드브레이커 재킷은 방풍과 발수 기능이 우수한 고기능성 스트래치 우븐 소재를 적용해 비, 바람 등 다양한 날씨로부터 체온을 보호해 준다. 아웃포켓 디테일로 테크웨어 무드를 강조했으며, 에너제틱한 컬러로 구성돼 도심과 아웃도어 경계 없이 착용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lg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