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여순사건 범국민연대, 74년 만에 여순사건 희생자 조사 환영

등록 2022.01.21 13:35:5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1일 여수·순천 10·19사건 특별법 시행일에 맞춰 환영 성명
조사원 교육강화·직권 전수조사·중앙소위 전문성 강화 요구

associate_pic

여순사건 범국민연대 출범식. 범국민연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순천=뉴시스]김석훈 기자 = 여순10·19범국민연대(범국민연대)는 21일 여수·순천10·19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여순사건 특별법) 시행 첫날을 맞아 여순사건 발생 74년 만에 국가가 피해자조사에 나선 것을 크게 환영한다고 밝혔다.

여순사건 범국민연대(공동상임대표 이규종·서형원)는 성명을 내고 "접수 및 조사 기간이 짧은 만큼 정부는 물론 전라남도와 각 시군에서 홍보에 총력을 다해 희생자 및 유족들 단 1명이라도 놓치지 않고 신고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줄 것"을 요구했다.

또 "신속한 의결 및 보고 체계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여순위원회(중앙) 산하 소위원회를 명확하게 정례화하고 역사적 사명감과 전문성을 갖춘 위원들로 구성해 특별법 및 시행령에 규정된 사항들이 체계적이고 신속하게 진행되기를 희망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무엇보다 여순사건에 대한 진상규명이 중요한 만큼 피해 신고만을 기다리지 말고 위원회 차원에서 직권 전수조사를 할 것"을 요구했다.

전라남도에는 실무위원회의 역할이 중요해진 만큼 사실조사원들에게 여순사건 역사 및 조사기법 등 전문성 교육을 철저히 시켜 접수 및 조사 업무에 차질이 없도록 해줄 것도 요구했다.

범국민연대 최경필 사무처장은 "전남 동부권 지자체와 관련 단체 간의 긴밀한 소통을 통해 여순사건의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이 제대로 이루어질 수 있게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범국민연대는 이 같은 요구에 협력과 철저한 감시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i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