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밥퍼' 유지된다…오세훈, 최일도 목사 만나 해결방안 논의

등록 2022.01.21 13:31: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18일 서울시청 브리핑실에서 '서울시 1인가구 안심종합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2022.01.21. (사진 = 뉴시스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서울시는 오세훈 서울시장이 21일 오전 최일도 목사(다일복지재단 대표)를 만나 동대문 밥퍼 건축물에 대한 해결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시와 최일도 목사는 밥퍼부지 건물 증축에 대해 합법적인 절차 내에서 추진할 수 있는 방안으로 기부채납 후 사용하는 방식을 협의했다.

다일복지재단은 증축 건물에 대해 오늘 서울시에 기부채납 신청서를 제출하였고, 이에 따라 서울시는 고발을 취하하고 공유재산 심의를 거쳐 토지사용 승인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향후에도 저소득층 무료급식사업에 대해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