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의당 "35조 추경 적절한 규모…이재명 회동 제안 환영"

등록 2022.01.21 14:57:04수정 2022.01.21 15:15: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정부 내놓은 104조원 추경은 지나치게 소극적이며 부족"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20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행정학회 주최 대통령 선거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박수치고 있다. 오른쪽부터 심 후보, 배진교 원내대표, 장혜영 의원. 2022.01.2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기자 = 정의당은 21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코로나19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피해 지원을 위한 35조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과 여야 대선후보 긴급 회동을 제안한 데 대해 환영했다.

정의당 이동영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 브리핑에서 "자영업·소상공인들의 지난 2년간 누적된 피해와 앞으로 발생할 손실을 감안하면 정부가 내놓은 14조원 추경은 지나치게 소극적이며 부족하다"며 "따라서 국민의힘이 제안한 35조 추경은 국회 논의 출발점으로서 적절한 규모"라고 밝혔다.

이 수석대변인은 "방역 지침을 충실히 따랐던 모든 자영업자의 손실을 정부가 무한 책임지는 것이 마땅하다. 추경 예산 규모를 미리 제한하는 것은 책임있는 정부의 태도가 아니다"라며 "지출구조조정을 통해 추경을 하자는 것도 아랫돌 빼서 윗돌 괴자는 식으로 이번 추경의 취지, 성격, 시급성에 비춰 볼 때 적절치도 않고 현실적이지도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심상정 대통령 후보는 일관되게 코로나 피해 당사자의 손실보상을 최우선에 두는 과감한 재정투입을 주장해왔다. 손실보상 대책 마련을 위한 대선 후보간 회동도 이미 제안한 바 있다"며 "모든 대선후보 간 회동으로 정치적 합의를 만들자는 이 후보의 제안을 환영한다. 조건없이 만나서 대화하고 토론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