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中외교부 "안보리 이사국, 중국 제안 진지하게 검토해야"

등록 2022.01.21 18:05: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중국, 안보리 추가 대북제재 사실상 무산시킨 후 관련 입장 표명
"안보리 구성원 정세 안정과 대화 재개 위해 노력해야"

associate_pic

[베이징=AP/뉴시스] 19일 중국 베이징 외교부 청사에서 자오리젠 대변인이 정례브리핑에서 기자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22.01.19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중국과 러시아가 '보류' 의견을 제시하면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북한 탄도 미사일 발사 관련 추가 제재가 사실상 무산된 가운데 중국 외교부가 한반도 문제 해결에 대한 자국의 제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21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자오리젠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안보리 관련 논의의 구체적 상황에 대해 제공할 수 있는 정보가 없지만, 안보리는 대북제재 초안을 논의하는 일정이 (아직) 없다"고 밝혔다.

자오 대변인은 "우리는 안보리 구성원들이 장기적인 시각을 갖고 큰 흐름을 주목하기를 바란다"면서 "현 정세를 신중하게 바라보고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를 추진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안보리 구성원들은) 중국 측의 제안을 진지하게 검토하기를 바란다"면서 "또한 정세 안정, 상호신뢰 증진, 대화 재개를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국 측의 제안이란 비핵화와 평화협정을 병행 추진한다는 이른바 '쌍궤병진' 원칙과 북한이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중단하면 미국과 유엔이 대북 제재를 점진적으로 완화한다는 '단계적 동시 조치' 등 중국의 원론적인 주장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앞서 20일(미국시간) 중러 양국은 북한 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5명의 북한인을 안보리 제재 대상에 추가 지정하자는 미국 측의 제안에 대해 '보류'를 요청했다.

이 제안은 이날 오후 3시(미 동부시간)까지 안보리 15개 이사국의 반대가 없다면 자동으로 확정될 예정이었으나, 중러의 보류 요청으로 불발됐다.

미국 등의 요청으로 이날 소집된 안보리 북한 관련 비공개회의도 결과물 없이 종료됐다.

다만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유엔 주재 미국 대사를 주축으로 일본, 영국, 프랑스 등 8개국 유엔 주재 대사들은 공동성명을 통해 북한의 최근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