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특허청 '전기차 충전인프라' 지재권 전략 모색한다

등록 2022.01.23 12:01:00수정 2022.01.23 12:58: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4일 전기차 충전인프라 IP 협의체와 간담회
주요기술과 산업·특허 동향 분석, 정책방향 제시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 특허청이 입주해 있는 정부대전청사 전경.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뉴시스] 김양수 기자 = 특허청은 전기차 충전인프라 분야의 지식재산권 창출 활성화를 위해 특허전략을 공유하는 '전기차 충전인프라 IP 협의체 간담회'를 24일 특허청 서울사무소에서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탄소중립 핵심분야인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한 전기차 충전인프라 분야의 주요 기술, 산업·특허 동향을 공유하고 정책방향 수립을 지원키 위해 마련됐다.

전기차 충전인프라 분야 IP 협의체는 대기업, 중소기업, 스타트업 및 출연연구원 등 국내 전기차 충전인프라 분야의 다출원 기관 12개로 구성된 협의체이다.

특허청은 협의체를 통해 글로벌 전기차 충전인프라 특허동향 등을 지속적으로 산업계와 공유하고 대·중소기업과 연구기관 간의 유기적 협력으로 전기차 충전인프라 산업 육성을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특허청에 따르면 최근 10년간(2010~2019) 초고속 충전, 양방향 충전, 충전인프라 관리, 충전 제어, 충전요금 결제, 배터리 모니터링 기술 등 전기차 충전인프라 주요 기술의 국제 특허 출원이 연평균 14% 증가했다.

우리나라 출원도 2015년 기점으로 연평균 12%의 높은 증가율을 보이고 있으며 출원량으로는 지난 2016년부터 미국과 일본을 넘어섰다.

특허청 엄찬왕 전기통신기술심사국장은 "전기차 충전인프라는 전기차 시대를 준비하는 기반산업으로 급증하는 글로벌 충전인프라 시장을 확보하기 위해선 기술개발과 함께 우수 특허를 선점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우리가 세계 시장을 주도할 수 있는 전기차 충전인프라 관련 특허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s050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