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안철수, 이재명 회동 제안에 "작년 예산편성 잘못 사과해야"

등록 2022.01.21 20:09:5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제대로 따져서 빚 없는 추경 약속하라"
"코로나19 특별회계 설치 동의해 달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20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초청 대토론회-차기정부운영, 대통령 후보에게 듣는다'에 참석해 패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01.2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21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추경 편성 논의를 위한 대선후보 회동 제안에 "다음의 세 가지를 약속한다면 회동에 응할 수 있다"며 조건을 제시했다.

안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첫째, 607조 원 슈퍼 예산에도 불구하고 본예산이 집행되자마자 1월에 추경을 편성하는 것은, 정부 여당의 지난해 예산편성과 심의가 잘못됐다는 것을 실토하는 것이다. 여기에 대해 여당 후보로서 잘못을 사과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두 번째로 "607조 원 올해 예산으로는 자영업자, 소상공인 지원 예산이 부족하다는 것은 설득력이 없다"며 "청년들 등골 빼 먹는 빚잔치 해서 추경할 돈 마련할 생각 말고, 통과된 예산 항목들 제대로 따져서, 본예산 지출항목을 변경하는 빚 없는 추경 편성을 할 것을 약속하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제가 제안한 코로나19 특별회계 설치에 동의해 주시라"며 "확산 때마다 땜질식으로 추경을 하는 것은 자영업자, 소상공인에 대한 지속 가능한 재난대응책이 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재명 후보께서 진정으로 국가재정과 자영업자, 소상공인의 어려움, 그리고 청년들과 나라의 미래를 생각하신다면 제 제안을 받아들이지 못할 이유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