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힘 "이재명, 짐 로저스 만나 '38선 파티' 논해…무개념"

등록 2022.01.21 22:08: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블랙핑크·김정은 파티에 '굿 아이디어' 답해"
"본인이 투자가인지, 후보자인지 분간 못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이재명 대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0일 서울 성동구 KT&G 상상플래닛에서 투자가 짐 로저스와 '대전환의 시대, 세계 5강으로 가는 길'이라는 주제로 온라인 대담을 하고 있다. 2022.01.2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국민의힘이 21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짐 로저스의 화상 대담과 관련해 "북한은 본질적으로 변하지 않는다는 게 확인된 마당에 한가하게 '38선 파티'나 논하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허정환 선대본부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어제 이재명 후보가 ‘투자의 귀재’로 알려진 짐 로저스와의 화상 대담에서 '블랙핑크·김정은 불러 38선 파티'를 하자는 제안에 '굿 아이디어'로 답했다고 한다"며 "내용도 황당하지만 북한 김정은이 3년 9개월 만에 핵실험 재개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재개를 검토한다고 협박한 날 이런 대화를 나눠야 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그는 "짐 로저스는 일반적인 투자격언을 뒤집는 '계란은 한 바구니에 담아라'라는 말을 할 정도로 고위험 투자처라도 소위 돈 냄새만 나면 어디든 투자하는 사람"이라며 "반면 이재명 후보는 대통령이 되고자 하는 사람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후보는 연이은 북한의 도발에 아무런 대안도 제시하지 못하고 오히려 윤석열 후보의 극초음속미사일 방지대책만 비판하는 무개념의 준비 안 된 안보관만 보여주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본인이 투자가인지, 대통령 후보자인지도 분간 못 하는 이재명 후보에게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맡길 수는 없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