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토마호크 물어뜯는 추성훈…사자가 따로 없네

등록 2022.01.22 10:16: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2022.01.022. (사진=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송윤세 기자 = 이종격투기선수 추성훈이 요리실력과 남다른 먹방을 보여줬다.

추성훈은 지난 21일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 깜짝 등장해 강남·이상화 부부와 함께 '추상화'라는 팀으로 편셰프에 도전했다. 흰색 롱 머플러를 휘날리며 나타난 그는 직접 공수한 15㎏의 식재료와 요리도구를 어깨에 얹은 채 강남·이상화 부부의 신혼집까지 걸어 올라왔다.

옷을 갈아입은 추성훈은 4L 대용량 미역국, 인당 1.2㎏에 달하는 토마호크 스테이크 3인분의 음식을 본격적으로 만들었다. 이 과정에서 추성훈은 어머니의 추억이 담긴 미역국을 만들기 위해 마늘을 무려 100개나 다졌고, 토마호크 스테이크를 망설임 없이 손으로 잡고 익혔다.

또 강남·이상화 부부와 함께 음식을 먹으면서 흡사 '동물의 왕국' 속 사자처럼 토마호크를 물어 뜯는 먹방을 보여주기도 했다.

추성훈의 역대급 스케일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디저트로 7㎏이나 되는 티라미수와 사과에이드까지 만들었다. 하지만 추성훈이 강력한 팔힘으로 직접 휘저어 만든 생크림은 마치 돌처럼 딱딱해 출연자들의 웃음을 유발했다.

이날 추성훈은 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로 간단하게 만들 수 있는 냉파스타 메뉴를 통해 이상화·강남 부부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강남은 "편스토랑에 나갈 게 아니라 레스토랑에서 팔아야 하는 맛"이라고 감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t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