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고막남친' 성시경, '도토리 페스티벌' 출격…'좋을텐데'

등록 2022.01.22 14:02: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2022.01.022. (사진= MBC '놀면 뭐하니?'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송윤세 기자 = 가수 성시경이 추억의 명곡을 소환한다.

성시경은 22일 오후 6시25분에 방송되는 MBC TV '놀면 뭐하니?'에서 자신의 대표곡인 '좋을텐데', '거리에서' 등을 부르며 관객들을 찾아간다.

이날 방송 전 공개된 사진 속에서 유재석, 정준하, 하하, 신봉선, 미주 등 멤버들은 성시경의 감미로운 목소리에 가슴과 머리를 깜싸쥐며 탄성을 질렀다. 관객들은 형광봉과 부채를 좌우로 흔들며 성시경의 노래에 화답했다.

지난 2019년 12월 콘서트 이후 관객들과 만난 성시경은 "너무 오랜만에 무대를 서는 것 같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유재석은 "명곡들이 많기 때문에 성시경 특별콘서트 편성해볼 만하다"고 치켜세웠다.

성시경은 '도토리 페스티벌' 관객들을 위해 다시 한번 자신의 히트곡 메들리를 피아노 연주와 함께 들려줬다. 그는 지난 방송에서 직접 피아노를 치며 자신의 명곡 퍼레이드를 선보였다.

하하는 "와이프 미니홈피 배경음악이었다. 썸 타고 데이트할 때 컬러링으로 썼다"며 아내 별과 연애시절 추억을 회상했다. 유재석은 성시경의 노래를 듣고 "한 곡만 더 해줘요", "한 곡 더 안 해주나?"라고 계속 요청했다.

성시경은 이날 데뷔한 신인 혼성 그룹 토요태, 소스윗 무대를 언급했다. 그는 "기다리면서 들었는데, 너무 잘하던데요?"라고 토요태를 칭찬했다. 이어 소스윗에 대한 평을 남기자 정준하와 신봉선이 격한 반응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t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