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명 "남성 軍복무에 특별한 보상…병사 월급 200만으로"

등록 2022.01.22 13:03: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여성에도 軍복무? 네거티브 방식은 옳지 않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2일 서울 마포구 미래당사 블루소다에서 청년 공약 발표를 하고 있다. 2022.01.22.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 한주홍 홍연우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2일 청년공약 중 하나로 군장병 지원책을 밝히며 남성의 군복무에 정당한 보상이 따라야 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 미래당사에서 청년 공약 발표를 통해 "특별한 희생을 치르는 사람들에 대해서는 특별한 보상을 하는 게 정의롭고 공정하다"며 "남성 청년들이 군 복무를 헌법에 따라서 해야 하지만 그에 상응하는 보상을 해서 억울하다는 생각이 들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군 장병 생활을 안정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임기 내 병사 월급을 최저임금 수준인 200만원으로 인상해 전역 후 사회진출 기반을 다지는 데 힘이 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밖에도 휴대폰 요금도 절반 인하, 최소 1학기 이수 취득학점 인정제, 태블릿 PC 허용 등도 약속했다.

이 후보는 일부에서 여성 군복무 주장이 나오는 데 대해서는 "남성 청년들의 군복무를 가지고 사회적 갈등이 심각하다. 이 문제 해결을 위해 여성도 같은 부담을 지우자는 주장이 있다"면서 "이런 네거티브한 방식, 퇴행적 방식은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선택적 모병제에 소요되는 예산과 관련해선 "예상금액이 정확하지는 않지만 1조원이 추가되면 될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간부급은 간부급대로, 하사관은 하사관대로 (인상)해야 하는데 거의 유사하게 되지 않을까 싶다"며 "(월급) 200만원 인상이 목표인데 최저임금 정도가 되지 않을까 보고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hong1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