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그것이 알고 싶다', 공주교도소 7번방 사망사건 다룬다

등록 2022.01.22 17:50:4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2022.01.22. (사진=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송윤세 기자 = SBS TV 시사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가 지난해 발생한 공주교도소 수형자 사망사건에 대해 알아본다.

지난달 21일 밤 공주교도소에서 수형자가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망자는 지난해 가을 공주교도소로 이송돼 출소를 3개월여 앞두고 있던 박상수(43)씨. 그는 교도소 감방 안에서 쓰러진 채 발견되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사망했다.

가족들은 교도소 측의 연락을 받고 급히 병원으로 찾아갔다. 상수 씨의 몸에는 곳곳에 멍과 상처들이 가득해 가족들은 엄청난 충격을 받았다. 부검 후 법의학자들은 상수 씨의 몸에서 관찰된 상처들은 폭행을 당한 흔적이라고 분석했다. 24시간 교도관들의 감시와 통제에 따라 생활하는 교도소에서 어떻게 이런 일이 발생했는지 가족들은 의문이었다.

사망사건 이후 특별사법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상수 씨와 함께 생활하던 7번방의 수감자들이 용의선상에 올랐다. 같은 방을 쓰던 3명의 수감자 모두 혐의를 부인했지만, 특별사법경찰은 상수 씨를 폭행해 사망에 이르게 한 피의자로 올해 28세 최 씨(가명)를 지목했다.

최씨는 7번방의 다른 수감자들과 달리 강도살인의 강력범죄를 저지른 무기수였다. 최 씨를 기억하는 동료 수감자는 '그는 선고를 기다리며 재판을 받았다. 조용히 반성하며 선처를 바라던 사람이었다'고 증언한다. 하지만 무기수로 확정돼 공주교도소로 이감된 후 최 씨의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됐다. 잔혹한 범행을 과시했던 최 씨를 수감자들 모두 두려워했다.

'그알' 제작진은 교도관들의 관리·감독을 받는 교도소 안에서 어떻게 살인이 일어나게 됐는지 취재했다. 제작진은 수감자들과 전·현직 교도관들도 만나 우리가 잘 몰랐던 담장 안 세상에 대해 자세한 이야기를 듣게 됐다.

관련자들은 교도소를 실질적으로 관리하는 건 교도관이 아니라 '집주인'이라는 은어로 불리는 중범죄자들이라고 전했다. 한 전문가는 교화의 장소가 돼야 할 교도소가 오히려 '크라임스쿨'이 되고 있다고 말한다.

법무부 통계에 따르면 2020년 우리나라의 재범률은 약 25%였다. 이는 출소 후 3년 안에 4명 중 한 명은 다시 범죄를 저지른다는 의미다. 재범률은 점차 높아지고 있으며 이와 함께 수용자 간 폭행 등 교정사고 발생률 역시 꾸준히 높아지고 있다.

22일 오후 11시10분에 방송되는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이런 피해를 막으려면 어떤 방법이 필요한 지에 대해 알아본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t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