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백신 희생자 유족들, 도심 추모집회 10회째 …"정부 책임"

등록 2022.01.22 18:07: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코백회, 청계광정서 10회째 추모 촛불집회
일부 유족들 피해자 영정사진 품고 참석
"죽음의 행렬", "살인 백신" 항의성 피켓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22일 오후 서울 중구 청계광장에서 코로나19 백신피해자가족협의회(코백회) 주최로 열린 제10회 백신 희생자 추모식 및 촛불집회에서 한 참석자가 눈물을 훔치고 있다. 2022.01.22.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윤희 기자 = 백신접종으로 피해를 입은 유가족들이 22일 서울 도심에서 추모집회를 열고 정부 대책과 원인 규명 등을 촉구했다. 또한 백신패스 등 정부 방역 정책을 규탄하는 집회가 도심 곳곳에서 진행됐다.

코로나19백신피해자가족협의회(코백회)는 이날 오후 2시부터 서울 중구 청계광장 앞에서 추모식 및 촛불집회를 개최했다.

이 단체가 도심 집회에 나선 것은 벌써 10회째다. 추위가 다소 누그러지긴 했으나

일부 유족들은 지난 주말에 이어 이날도 백신 접종 후 사망한 가족의 영정사진을 품안에 안고 집회에 참석했다.

추모 묵념을 시작으로 사례발표가 진행되며 촛불 집회가 시작됐다. 침중한 표정의 집회 참가자 중 일부는 연신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22일 오후 서울 중구 청계광장에서 코로나19 백신피해자가족협의회(코백회) 주최로 열린 제10회 백신 희생자 추모식 및 촛불집회에서 참석자들이 피해 원인 규명을 촉구하고 있다.. 2022.01.22. yesphoto@newsis.com

유족들은 정부가 백신 접중후 발생한 피해의 책임소재를 분명히 하고, 다른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날도 "죽음의 행렬", "살인 백신", "죽음의 진실을 숨기는 감염병예방법", "백신 피해 정부 책임" 등의 문구로 항의의 뜻을 표출했다.

방역 당국에 따르면 지난 11일 기준 예방접종피해조사반이 심의한 이상반응은 모두 4567건이며 사망 사례는 1206건이다. 이 가운데 현재까지 백신 접종 이상반응으로 인한 사망으로 인정된 사례는 2건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과학적 인과성이 확인된 경우가 2건이라고 설명하고 있지만, 희생자 유족들은 반발하고 있다. 이날 집회에서도 백신 접종 이후 피해가 발생할 경우 정부가 인과성을 모두 인정하라는 주장이 나왔다.

이들은 청계광장에서 추모집회를 마친 뒤 해산하지 않고 청와대 방면으로 거리행진을 진행하기도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22일 오후 서울 중구 청계광장에서 코로나19 백신피해자가족협의회(코백회) 주최로 열린 제10회 백신 희생자 추모식 및 촛불집회에서 참석자들이 피해 원인 규명을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2.01.22. yesphoto@newsis.com

코백회는 내주 토요일 역시 거리로 나와 정부의 대응 등을 촉구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이날 서울 도심 곳곳에서 백신 정책을 비판하는 집회가 열렸다.

강남역 인근에서는 코로나19시민연대 등이 백신패스 및 강제접종 반대 집회를 했고 광화문과 신촌 일대에서도 같은 취지의 집회가 진행됐다. 또 홍대입구역에서는 백신인권행동서울본부가 백신 접종 정책을 비판하는 집회를 진행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ympath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