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부산시, 중소기업·소상공인 자금난 해소에 7908억 지원

등록 2022.01.23 09:18:22수정 2022.01.23 10:58: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중소기업 정책자금 3408억원, 소상공인 경영안정화 자금 4500억원

associate_pic

부산시청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백재현 기자 = 부산시가 설 명절을 앞두고 총 7908억원 규모의 정책자금을 풀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자금난 해소에 나선다.

부산시는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중소기업 정책자금 3408억원, 소상공인 경영안정화 자금 4500억원 등 총 7908억원을 지원한다고 23일 발표했다.

중소기업 정책자금으로 운전(경영)자금 3000억원, 공장 매입 등 시설자금 400억원, 창업특례자금 8억원 등 총 3408억원을 지원하며, 14개 시중은행에 신청하면 된다.

운전자금은 기업당 4억원 한도로 대출금리의 1~1.5% 이차보전을 시행한다. 시설자금은 기업당 15억원 한도로 연 3.3% 고정금리의 0.8~1.1% 이차보전을 지원하며, 자금 중 100억원은 연 1.9% 고정금리로 연 15억원 한도로 대출된다. 그리고 창업특례자금은 1억원 한도로 연 1.5% 고정금리로 대출받을 수 있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충격을 완화하기 위한 선제 대응으로 올해 상반기 만기도래 예정인 중소기업 633개사의 운전자금 1415억원의 대출만기를 6개월 연장하고, 연장기간 동안 1.0~1.5% 상당의 추가 이차보전도 지원한다.

소상공인 경영안전화 자금은 정부자금과 연계하여 ‘희망대출플러스 특례보증’ 2500억원과 ‘소상공인 3無(무)플러스 특별자금’ 2000억원 등 총 4500억원의 규모로 지원한다.

‘희망대출플러스 특례보증’은 정부의 ‘소상공인 방역지원금’을 받은 기업 중 중저신용자(2~5등급)를 대상으로 하며, 1000만원 한도로 대출 후 1년 내에는 연 1% 고정금리와 보증료(0.8%) 없이 시행된다. 1년 후에는 시중금리가 적용되며 보증료는 0.6%로 0.2%가 감면된다.

지난해 12월에 시행했던 ‘소상공인 3無(무)플러스 특별자금’도 대출 후 1년 무이자, 보증수수료는 0.6%로 변동없이 시행된다.

‘희망대출플러스 특례보증’ 및 ‘소상공인 3無(무)플러스 특별자금’은 다른 대출의 연체나 체납이 없으면 개인 신용에 따른 대출한도와 상관없이 신청 가능하며, 중저신용자(2~5등급)는 두 자금 모두 신청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itbria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