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캘리포니아주 산악지대 빅 서 산불로 주민 대피령

등록 2022.01.23 10:19:03수정 2022.01.23 11:49: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험준한 지형으로 진화어려워
깊은 협곡서 발화, 강풍타고 해안지대로

associate_pic

[빅 서 ( 미 캘리포니아주)= AP/뉴시스] 캘리포니아 빅 서 부근 산불로 22일 (현지시간) 폐쇄된 하이웨이 1번 도로. 

[서울=뉴시스] 차미례 기자 = 미국 캘리포니아주 서북부의 빅서 (Big Sur) 일대에서 발생한 산불로 22일(현지시간) 수많은 소방대원들이 진화작업에 나선 가운데 이 험준한 지역에 사는 주민 수 백명에게 대피령이 내려졌다.

AP통신과 미국 매체들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 당국은 이 일대 주요 도로를 모두 봉쇄했다.

21일 밤에 발생한 이 곳 산불은 가파른 협곡안에서 발화해 시속 80km 이상의 강풍을 타고 해안지대로 급속히 번져나갔다.  이미 이 곳의 잡목 숲과 삼나무 숲 6평방 킬로미터가 잿더미로 변했다고 캘리포니아 산림 및 산불 보호국의 세실 줄리엣 대변인은 22일 말했다.

강풍으로 에너지가 공급된 이 산불은 앞으로도 더 확대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주 당국은 카르멜과 빅 서 사이의 인구가 희소한 지역에서 500여 가구에 일일히 연락해 빠른 대피를 권유했다.

현장에는 여러 곳의 소방대원들과 자원 봉사 단체 등 250여명의 진화대가 불길과 싸우고 있고  진화용 항공급수 등으로 현재 불길의 5%를 진화했다.
 
이 산불로 고속도로 1번이 무기한 봉쇄되었고 빅 서 부근의 2차선 도로도 불길로 인해 폐쇄되었다.  이 길은 지난 해아 217년에도 폭우와 도로 붕괴로 봉쇄되었던 곳이다.

주민들이 대피하면서 찍은 이 지역의 상징 빅스비 다리 부근의 불길 사진이 소셜 미디어에 올라오고 있다.  이 교량은 수많은 자동차 광고와 영화, TV드라마,  최근에는 HBO연속극 "빅 리틀 라이스" (Big Little Lies)에도 나온 다리이다.
 
associate_pic

한편 이 번 주말 샌프란시스코 만 일대를 휩쓸고 있는 강풍으로 수많은 전주와 나무들이 쓰러졌고 이 때문에 이지역 퍼시픽 가스 전기 회사는 약 18000명 가구에 대한 정전 사태를 보고했다.  아직 이로 인한 사상자는 보고되지 않았다. 
 
남부 캘리포니아주에서는 산타 클래리타 동쪽의 산악지대에서 최고 시속 144km의 강풍으로 나무와 전선주가 쓰러지는 피해를 입었다.

국립기상청은 비슷한 강풍피해가 샌프란시스코 만 일대에서 지난 해에도 일어났다며 산불 적색경보와 강풍 경보를 동시에 내렸다.

하지만 이 지역에는 12월의 강풍 피해에 이어 최근 내린 산악지대 폭설로 일부 바닥이 드러난 저수지들의 물이 차오르면서 전화위복의 계기가 되고 있다.  그런데도 건조한 강풍과 장기간의 가뭄으로  초목이 마르고 약해진 것은 우려의 대상이다.

산림청은 " 캘리포니아 해안지대에 1월 말에 이런 큰 산불이 일어나는 것은 전례가 없는 일이다"라고 밝혔다.

산불의 원인은 아직 조사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cm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