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與 "김건희,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시기 보유주식 전량 매도 의혹"

등록 2022.01.23 10:16:54수정 2022.01.23 10:23:3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보유주식 22억원 가량, 2010~2012년 사이 처분한 듯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자신의 허위 이력 의혹과 관련해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2021.12.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한주홍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3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배우자 김건희 씨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시기에 보유주식 22억 원을 전량 매도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현안대응 태스크포스(TF)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2014년 도이치모터스 감사보고서상 주요 주주명부에 따르면 2012년 12월31일 기준 김 씨가 도이치 주식을 전혀 보유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기재됐다고 밝혔다.

TF는 2010년 총 22억 원(매입가 기준 합산)에 달하던 보유 주식을 주가조작이 집중됐더 시기인 2010년부터 2012년 사이 모두 처분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TF는 윤 후보 측이 김 씨의 2009년부터 2010년 사이 도이치 주식 거래 내역만 공개하고 2011년, 2012년 거래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고도 밝혔다.

이들은 김 씨가 주가 부양기인 2011녀 상반기(주가 4000원~7000원대)에 주식을 매도했다면 10억원~35억원의 수익을 실현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만약 주가 방어기인 2011년 하반기나 2012년(주가 3000원~6000원대)에 주식을 매도했다고 해도 2억원~26억원 상당의 수익을 실현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TF 단장인 김병기 의원은 "김 씨가 별다른 수입 없이 69억원의 자산을 축적한 데 대해 국민적 의혹이 해소되지 않고 있다"며 "국민의힘은 2012년까지 매도 정보가 포함된 주식 거래 내역, 도이치모터스 주식 매도 단가, 실현 수익 등을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