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석열 대전공약, 여 "시민 우롱"-야 "대책없는 이재명"

등록 2022.01.23 12:40:09수정 2022.01.23 13:05: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민주당 선대위 "항공우주청은 흥정대상 아니다"
국민의힘 선대위 "이재명도 대전 미래 공약 내놓아라"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1일 대전 서구 오페라웨딩홀에서 열린 대전 선대위 필승 결의대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2022.01.21. photo1006@newsis.com


[대전=뉴시스] 조명휘 기자 = 대전 여야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공약을 두고 날선 공방을 펼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전선대위는 23일 윤석열 후보의 방위사업청 대전 이전과 항공우주청 경남 설립 공약에 대해 논평을 내고 "항공우주청 경남설립 공약폐기를 촉구해 온 대전시민들의 바람을 짓밟은 것"이라고 비난했다.

앞서 윤석열 후보는 지난 21일 대전에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항공우주청은 경남으로 가는 것이 맞고, 대신에 대전에는 세종으로 이전한 중소벤처기업부 자리에 방사청을 이전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민주당은 "과학기술계와 경제계 등 대전시민들의 '항공우주청 경남설립 공약 폐기' 목소리는 무시한 채 선심을 쓰듯 '방위사업청이나 받고 떨어지라'는 투로 우롱한 것은 참을 수 없다"면서 "항공우주청은 통합적인 국가전략의 일환으로 대전에 설립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주장했다.

 방사청 이전공약에 대해서도 "대전시민의 분노를 가라앉히려는 얄팍한 술수"라며 "방사청을 비롯한 청 단위 기관의 대전 집결은 중기부 세종 이전 이후 문재인 정부가 이미 제시한 대원칙이고, 민주당도 행정의 연속성과 일관성을 위해 차기정부 공약으로 추진하고 있는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반면, 국민의힘 대전선대위는 "방사청 대전 이전은 항공우주 기술 연구를 곧바로 국방과 연계시킬 수 있는 인프라가 구축되고 이 인프라를 토대로 관련 기업들도 모여들 것이 기대되는 것"이라며 윤 후보의 공약을 치켜세웠다.

또한 "중기부 세종 이전과 맞물려 제대로 된 공기업 이전 계획을 듣지 못했던 대전으로는 환영하지 않을 수 없는 일"이라면서 "대전시민에게 사실을 알리지도 않고 야반도주하 듯 세종으로 중기부를 옮긴 현 정부와 비교해 보면 대전 위상이 크게 달라진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윤 후보의 구상대로라면 우주항공 정책을 담당할 우주항공청이 경남 사천에서 우주항공 민간기업 지원을 하게 될 것이라는 것은 아쉽다"면서 "우주항공청도 방위사업청도 모두 대전으로 끌어 모으는 것이 가장 좋겠지만 균형발전 측면에서 고민해 볼 일"이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윤 후보가 대전에 내놓은 약속은 이재명 후보가 경남에 대통령직속 '우주전략본부'를 설치해 우주산업 클러스터를 구축하겠다면서도 대전에는 어떤 역할이 주어질지 일언반구도 없는 태도와 크게 비교된다"면서 "대책 없이 정치공세만 하는 민주당도 대전 미래를 위한 대선 공약을 이재명 후보에게 요구하라"고 비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emedi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