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준석 측, 安에 "여전히 '안동설'…설 전후 결단 기다릴 것"

등록 2022.01.23 15:46:36수정 2022.01.23 15:49: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서울시장 땐 단일후보 자임…이제 와서 남 탓"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측이 23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를 향해 "설 연휴 전후에 있을 법 한 안철수 후보의 고독한 결단을 기다려 보겠다"고 전했다.

이 대표 측 김철근 정무실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안철수 후보께서 2020년 12월 20일 서울시장 출마선언 할 때는 '야권 단일후보'를 스스로 자임해서 나왔다"며 "이제 와서 안철수는 대선후보로 나서서는 '이준석 대표가 반대해서 단일화를 할 수 있겠냐?'로 말하면서 남 탓을 하고 있다"고 짚었다.

이어 "안철수 후보는 여전히 자신을 중심으로 세상이 돌아가는 '안동설'에 기대어 정치적 판단을 하고 있는 듯하다"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지금 이 시기에 국민들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잘 판단하시리라 믿는다. 안철수 후보의 무운을 빈다"고 적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