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명 "국민 고통받게 해 표 얻으려는 정치인 퇴출돼야…尹, 그럴까 걱정"

등록 2022.01.23 16:10:3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추경 회동에 '더 할 이야기 없다'니 정말 실망"
"軍, 부담 더 많이 지우는 게 아닌 보상·지원해야"

associate_pic

[평택=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3일 경기 평택시 평택역광장에서 열린 '매타버스' 평택, 민심 속으로! 행사에서 시민들과 만나 연설을 하고 있다. 2022.01.23. photo@newsis.com


[서울·평택=뉴시스] 한주홍 홍연우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3일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편성 대선 후보 회동을 거부한 것과 관련해 "국민들이 더 고통받게 만들어서 내 표를 얻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정치인이라면 정치에서 퇴출시켜야 한다"며 "윤 후보 측이 이러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경기 평택역 광장에서 열린 즉석 연설 후 기자들과 만나 "정치는 국민들의 고통을 이용해 자신의 이익을 챙기는 방식이어서는 절대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추경 회동과 관련해 "지금 정부가 예산을 다 짜놔서 만들기 어렵다. 그러려면 이미 하기로 한 예산을 다 포기해야 한다"며 "그래서 윤 후보님이나 저나 지금 출마한 사람 중에 (대통령이) 되지 않겠느냐. 나중에 우리가 재원을 마련해 책임 진다고 약속해 정부를 자유롭게 해주고, 정부가 예산 조정을 해서 나중에 보충하기로 하고 35조원을 지원하자고 제가 제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제안했더니) 정말 실망스럽게도 '뭐 그런 걸로 만나냐. 더 할 이야기가 없다'고 하는데 사실 거기에 매우 중요한 게 있다. 35조원 지원하자는데 끝에 '지출예산을 조정해서 만들어오라'는 단서가 달려 있다"며 "추운 바깥에서 손님이 들어오려 하는데 문을 열고 확인한 후 '들어오세요' 하면서 밀고 문을 확 닫아버린 거다. 표현된 것과 내심이 다르다고 의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저를 만나기 싫으면 만나지 말고, 어떻게든 예산을 마련하면 다음 정부에서 우리가 책임지겠다, 그러니까 비난을 걱정하지 말아라, 지출예산 조정해서 만들어오라는 말을 빼겠다고만 해달라"며 "그게 진짜 국민을 위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군복무를 둘러싼 남녀 갈등에 대해서는 "피하고 싶은 부담을 더 많이 부담시키는 방식으로 해결할 게 아니라 부담이나 고통이 되지 않도록 하는 게 진정한 해결책"이라며 "남자 청년들이 국가와 국민을 위해 젊은시절의 상당 기간을 병력에 종사하게 한다면 다른 사람도 같은 고통을 겪으라고 할 게 아니라 그에 상응하는 보상과 지원을 해서 억울하지 않게 하는 게 진정한 지원책"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게 바로 선택적 모병제다. 충분한 보수를 받고 첨단기술을 익히고 제대하고 나서 좋은 기업에 취직할 기회를 주자는 것"이라며 "그래도 징병으로 가야 한다면 최저임금 정도는 줘서 억울하지 않게 하자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임기 끝나기 전에는 200만원 이상의 최저임금을 보장해주잔 것"이라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hong1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