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軍 확진자 관리할 부대 역학조사관 350명 추가 배치

등록 2022.01.24 07:42:34수정 2022.01.24 08:14: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군의무사령부 예하 국군의무학교 발표
코로나 상황 고려해 교육 일정·인원 조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3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한 장병이 검사를 받고 있다. 2021.08.30.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군이 코로나19 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오는 6월까지 부대 역학조사관 350여명을 추가로 배치한다.

국군의무사령부 예하 국군의무학교는 24일 "코로나19 국가 감염병 위기 상황 극복을 위해 육·해·공군 의무병과 간부 50여명을 올해 첫 코로나19 부대 역학조사관으로 양성했다"며 "앞으로 6월까지 총 350여명을 집중 양성해 코로나19 위기상황에 적극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부대 역학조사관은 2020년 7월부터 지난해 말까지 382명 배치된 바 있다.

부대 역학조사관은 군 코로나19 감염자 관리뿐만 아니라 검체 채취, 연쇄(n차) 감염 차단을 위한 감염 경로 파악 등 임무를 수행한다.

역학조사관이 부족할 경우 감염 경로 확인이 어려워 감염자가 급증하거나 확진자 치료 시기를 놓칠 수 있다.

역학조사관은 질병관리청이 고시한 훈련·교육을 2년간 이수해야 한다. 의무학교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교육 일정과 인원을 조정했다. 이를 통해 6월까지 총 6개 기수, 350여명이 양성된다.

교육은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 원격교육과 국내 감염병 전문가 온라인 강의, 중앙 역학조사관 임무를 수행한 학교 교관들의 대면 강의 등으로 구성된다. 개인보호구 착·탈의 방법, 역학조사 보고서 작성 등에 관한 실습이 이뤄진다. 역학연구 방법과 사례, 검체 채취·진단 방법 등 전문 교육이 병행된다.

역학조사관들은 각 부대에서 활동한다. 군 내 확진자가 발생하면 특정 지역에 국한하지 않고 현장으로 출동해 역학조사·검체 채취 등을 지원한다.

이재혁(육군대령) 의무학교장은 "부대 역학조사관들은 군내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방지와 감염 차단을 위해 활동하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국가 감염병 위기 극복을 위해 의무학교는 역학조사관 양성뿐만 아니라 코로나19 대응 의료진과 지원인력 양성·보수교육 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