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스파이더맨' 6주 연속 주말 1위…'킹스맨' 100만명↑

등록 2022.01.24 08:19:5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스파이더맨' 누적 관객 716만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스파이더맨:노 웨이 홈'(감독 존 왓츠)이 6주 연속 주말 박스오피스 정상을 지켰다. 이 영화는 지난해 12월15일 개봉 이후 줄곧 주말 박스오피스 1위를 달리고 있다. 6위에 오른 '킹스맨:퍼스트 에이전트'(감독 매슈 본)는 100만 관객을 넘겼다.

24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스파이더맨:노 웨이 홈'은 21~23일 16만1586명을 추가해 박스오피스 최상단에 또 한 번 자리했다. 누적 관객수는 716만9054명이다. 지난해 개봉한 영화 중 '스파이더맨:노 웨이 홈' 다음으로 많은 관객이 본 '모가디슈'의 관객수는 361만명이었다.

업계는 '스파이더맨:노 웨이 홈'이 오는 26일 한국영화 기대작인 '해적:도깨비 깃발'과 '킹메이커' 개봉 전까지 1위 자리를 유지할 수 있을 거로 보고 있다. 국내 멀티플렉스 업계 관계자는 "다가오는 설 연휴엔 '해적:도깨비 깃발' '킹메이커' '스파이더맨:노 웨이 홈'이 흥행 3파전을 벌일 거로 보인다"고 했다.

'스파이더맨:노 웨이 홈'은 코로나 사태 이후 국내 개봉한 영화 중 최고 흥행작이다. 이 영화 이전 가장 많이 본 작품은 2020년 개봉한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435만명)였다. '스파이더맨:노 웨이 홈'은 전 세계에서 16억9100만 달러(약 2조원)를 벌어들였다.

지난 주말엔 '씽2게더'(10만7899명, 누적 66만명) '특송'(8만8580명, 누적 39만명) '경관의 피'(5만7360명, 누적 65만명) '하우스 오브 구찌'(1만9863명, 누적 10만명)가 '스파이더맨:노 웨이 홈' 뒤를 이었다.

한편 6위에 오른 '킹스맨:퍼스트 에이전트'는 1만9161명을 추가해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100만4237명). 작년 12월22일 관객을 만난 이 작품은 개봉 약 한 달 만에 100만 고지를 밟게 됐다. 지난해 나온 100만명 이상 본 영화는 '킹스맨:퍼스트 에이전트' 포함 모두 17편이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jb@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