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너의 밤' 하영 "이혼한 여배우 표현 고민 많았다"

등록 2022.01.24 10:20:3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배우 하영. 2022.01.24.(사진=비스터스엔터테인먼트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현숙 인턴 기자 = 배우 하영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24일 소속사 비스터스 엔터테인먼트는 SBS 일요드라마 '너의 밤이 되어줄게'에서 온전치 못한 환경 속에서도 아이돌 멤버 이신(김종현 분)과 진정성 있는 연애 스토리를 그려낸 '채지연' 역으로 활약한 하영의 종영 소감을 공개했다.

하영은 "작품을 처음 접했을 때, 남자 아이돌과 몰래 사랑을 키워가는 이혼한 여배우를 어떻게 표현해야 할까? 라는 고민을 많이 했던 거 같다"며 "좋은 선배님들과 스태프분들 덕분에 촬영에 잘 임할 수 있었고, '채지연'이라는 캐릭터를 표현하면서 조금 더 성숙해진 모습을 발견한 거 같다"며 소감을 밝혔다.

또한, "감독님, 작가님을 비롯한 스태프분들 고생하셨다는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고, 모두가 계셨기 때문에 좋은 작품이 만들어졌다고 생각합니다"라며 "다음 작품에서도 좋은 모습 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최근 하영은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의 정소영 역과 '너의 밤이 되어줄게'의 채지연 역을 연이어 출연하며 앞으로의 연기 행보에도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esthe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