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A형간염·수두 등 주요 감염성질환 5년간 17.8% 감소

등록 2022.01.24 12:02:47수정 2022.02.07 09:18:2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민건강보험공단, 감염성 질환 현황 발표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강원도 원주시 국민건강보험공단 본부 사옥. (사진=국민건강보험공단 제공)

[서울=뉴시스] 김남희 기자 = 급성A형간염, 수두 등 11개 주요 감염성 질환으로 진료를 받은 인원이 5년간 연평균 17.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24일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주요 11개 감염성 질환의 진료현황을 발표했다.

11개 감염성 질환의 진료인원은 2016년 54만7000명에서 2020년 25만명으로 29만7000명 감소했다. 연평균 감소율은 17.8%다.

특히 급성A형간염 –75.8%(3만7560명), 백일해 –74.2%(529명), 성홍열 –72.4% (8452명), 수두 –64.7%(9만9160명) 등의 진료 인원이 크게 감소했다.

반면 카바페넴내성 장내 세균속균종 8920%(446명), 중증 열성 혈소판감소 증후군 69.0%(249명), 큐열 65.7%(111명) 등의 질환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감염병 진료자는 연령대별로 50대가 20.4%로 가장 많았고, 60대 20.4%, 10세 미만 17.1% 순이다.

10세 미만에서는 성홍열, 수두, 유행성 이하선염의 비중이 높았다. 60대 이상에서는 신증후군출혈열, 중증 열성 혈소판감소 증후군, 쯔쯔가무시병, 카바페넴내성 장내세균속균종, 큐열의 비중이 높게 나타났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